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민주화운동 사료 19건, 163매 복원·복제 마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민주화운동 사료 19건, 163매 복원·복제 마쳐

    뉴스듣기

    (사)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가 국가기록원 지원 사업을 통해 복원한 자료. (사진=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제공)
    훼손 우려가 제기됐던 부마민주항쟁 관련 사료 19건이 복원·복제 작업을 마쳤다.

    (사)부만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최근 국가기록원의 맞춤형 지원 사업을 통해 민주화운동 관련 사료 19건, 163매에 대한 복원·복제 작업을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국가기록원은 국가 중요 기록물 가운데 재질의 취약성 또는 훼손 심화로 보존과 복원 처리가 시급한 기록물에 대해 복원과 복제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복원된 사료는 부마민주항쟁과 양서협동조합, 6월민주항쟁 등 부산지역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기록들이다.

    부산지역 민주화운동 대부인 최성묵 목사 설교 원고 1건, 13매와 부산민주화운동 산실이었던 부산양서협동조합과 대구, 서울, 광주 등 전국 양서협동조합 관련 사료 16건 156매 등이 복원됐다.

    또 양영진, 진성일, 이태춘 열사 유서 관련 사료 3건 6매와 1979년 부마민주항쟁 당시 사진 1건 2매 등도 복원 작업을 마쳤다.

    해당 사료들은 부산민주공원 늘펼쳐보임방(상시전시실)에 전시돼 있던 것으로, 이 가운데 많은 수가 전국에서 유일하게 남은 원본으로 사료적 가치가 매우 높다는 평가를 받지만, 상시 전시로 인해 원본 훼손 우려가 계속 제기됐다.

    사업회는 이번에 복원한 원본은 항온항습 장비를 갖춘 수장고에 비치하고 복제본을 늘펼쳐보임방에 전시한다는 방침이다.

    김종기 민주공원 관장은 "부산지역 민주화운동의 생생한 면모를 담고 있는 사료들이 높은 가치에도 불구하고 다소 부족한 환경에서 전시됐지만, 이번 사업을 통해 빛을 보게 됐다"라며 "많은 부산시민이 부산지역 민주화운동 역사를 체감할 수 있도록 활용 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업회는 이번에 복원·복제된 사료 일부를 '여기도골목 박종철 학교가는길 1987 단독 아카이브 콘서트'와 특별전시전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