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심야 기자회견 통해 1단계 무역협상 합의안 발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中 심야 기자회견 통해 1단계 무역협상 합의안 발표

    뉴스듣기

    미중 무역 협상에 참여한 각 부처 차관급 당국자들 참석
    1단계 합의로 세계 국내총생산 0.3% 성장 전망

    (일러스트=연합뉴스)
    중국이 심야 기자회견을 통해 미.중 1단계 무역협상 합의안을 발표했다. 이례적인 심야 기자회견은 미국 오전 시간대를 겨냥한 것으로 양국의 긴밀한 조율결과로 보인다.

    중국 정부는 지난 13일 오후 11시 베이징 신문판공실 청사에서 부처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중.미 양국이 1단계 무역 합의문에 서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중국측 발표에 따르면 1단계 합의문은 선언, 지식재산권, 기술 이전, 식품 및 농산물, 금융 서비스, 환율 및 투명성, 무역 확대, 쌍방의 (합의 이행) 평가 및 분쟁 해결, 마무리 등 9개 장으로 구성돼 있다.

    중국은 우선 농산물을 포함한 중국 상품 구매를 확대하겠다는 방향을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구매 계획까지는 언급하지는 않았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 규모는 240억 달러인데, 중국은 여기에 더해 향후 2년 동안 320억 달러(37조 5천억원)를 더 구매하기로 해 연간 400억 달러 규모의 농산물을 수입하기로 약속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쥔 농업농촌부 부부장은 "중국은 합의 실행과정에서 미국 농산물 수입을 큰 폭으로 늘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닝지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도 "중국은 우수한 품질과 시장 경쟁력을 갖춘 미국 농산물 구매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닝 부주임은 시장화의 원칙과 세계무역기구(WTO) 규칙 준수를 전제조건으로 제시했는데 미국의 요구를 무작정 수용할 수만은 없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진다.

    중국 정부는 지식재산권 보호 등 미국이 강하게 요구해 왔던 사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중국은 "합의 내용이 이행되면 지식재산권 보호가 강화되고, 시장 진입의 문이 확대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중국 내 외국 기업들의 권익이 더욱 잘 보호되는 한편 미국 내 중국 기업들의 권익 또한 잘 보장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고율 관세 문제와 관련해서는 "미국이 단계적으로 대중 가중 관세를 취소함으로써 가중 관세가 높은 상태에서 낮아지는 쪽으로 변하도록 하는 데 미중 양측이 합의했다"고 말했다.

    랴오민 재정부 부부장은 미국이 일부 현행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약속했다면서 중국도 이달 15일부터 미국 상품에 추가로 부과키로 한 고율 관세를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로 내년에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0.3% 가량 늘 것이라는 미국 경제연구소인 블룸버그이코노믹스의 분석이 나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