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김기현 제보' 접수한 전직 靑행정관 소환조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檢 '김기현 제보' 접수한 전직 靑행정관 소환조사

    뉴스듣기

    檢, 前행정관 상대로 '첩보 접수·편집' 경위 등 확인
    前행정관 "청와대 발표 맞다"…의혹 부인 입장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처음 접수한 문모 전 청와대 행정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5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문 전 행정관을 소환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은 경위 등을 묻고 있다.

    제보자로 알려진 송 부시장은 당시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하던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문 전 행정관이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송 부시장에게 먼저 요구했는지,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한 경위와 청와대 관계자 등의 개입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청와대는 전날 김 전 시장 비리 의혹이 담긴 첩보 생성 경위에 대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해 요약, 정리한 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게 보고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발표에 따르면 문 전 행정관은 민정비서관실에 근무하던 2017년 10월 스마트폰 SNS를 통해 송 부시장으로부터 김 전 시장 및 측근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고 또 이를 요약·편집해 백 전 비서관에게 보고했다.

    이후 백 전 비서관은 이 첩보를 소관 부서인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하고 반부패비서관실이 경찰에 이첩했다는 것이다.

    문 전 행정관은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부터 1년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파견됐다가 현재 국무총리실로 복귀했다.

    검찰 수사관 출신으로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도 민정수석실에서 파견 근무했다.

    한편 문 전 행정관은 '청와대 발표가 맞다'는 취지로 첩보 문건 가공 의혹 등을 부인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