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악의 레바논 원정, 벤투호는 최정예 출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최악의 레바논 원정, 벤투호는 최정예 출격

    뉴스듣기

    반정부 시위 등 현지 치안 악화로 무관중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은 레바논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에 최정예 선수로 선발 명단을 구성했다.(사진=대한축구협회 공식 트위터 갈무리)
    상황은 최악이지만 그라운드에 나서는 선수들은 최정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14일 밤(한국시각)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레바논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에 최정예 선발 명단을 꾸렸다.

    현재 H조 1위를 기록 중인 벤투 감독은 공격진에 황의조(보르도)와 손흥민(토트넘), 이재성(홀슈타인 킬)까지 세 명의 해외파를 배치했다. 이들을 지원할 중원은 정우영과 남태희(이상 알 사드), 황인범(밴쿠버)으로 구성했다.

    포백 수비는 김진수(전북)와 김민재(베이징 궈안), 김영권(감바 오사카), 이용(전북)이 호흡을 맞춘다. 골문은 다시 한번 김승규(울산)가 책임진다.

    한편 이 경기는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는 가운데 관중의 소요 사태를 우려한 레바논축구협회의 요청에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지난달 평양 원정에 이어 한국 축구대표팀의 2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