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팬심 악용한 아이돌 티켓 '싹쓸이'…'매크로 암표 조직' 검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팬심 악용한 아이돌 티켓 '싹쓸이'…'매크로 암표 조직' 검거

    뉴스듣기

    매크로 프로그램 제작자에 국내외 판매책까지…조직적 범행

    (그래픽=연합뉴스 제공)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아이돌 공연 티켓을 '싹쓸이' 구매한 뒤 이를 암표로 판매해 수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 매크로 암표 판매 조직이 검거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매크로 암표 판매 일당 22명을 검거해 총책 A(29)씨와 프로그램 제작자 B(29)씨를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했다.

    이들은 2016년 5월부터 약 3년 동안 아이돌 공연 티켓을 온라인에서 싹쓸이 한 뒤 중고 거래 사이트 등에 웃돈을 붙여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매크로 프로그램 제작자 뿐 아니라 국내·해외 판매책까지 두고 조직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일당은 다른 사람의 온라인 아이디 2000여 개를 사들인 뒤 프로그램을 돌려 한꺼번에 티켓을 대량 구매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티켓 매진 상황을 만든 뒤 유명 아이돌 가수의 13만 원짜리 콘서트 표를 150만 원에 팔기도 했다는 설명이다. 이렇게 총책 A씨가 챙긴 부당이득은 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유사 사건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매크로 암표상'을 근절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대응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신고 게시판 등을 운영하며 수사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경찰청은 "국민은 터무니없이 비싼 암표를 구매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적극적으로 신고·제보해달라"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