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산대교 성능개선공사 설계변경 56건, 서울시 예산낭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성산대교 성능개선공사 설계변경 56건, 서울시 예산낭비

    뉴스듣기

    홍성룡 서울시의원(사진=서울시의회 제공)
    서울시가 성산대교 성능개선공사를 한다며 56건의 설계변경을 하면서 예산낭비라는 평가가 나왔다.

    홍성룡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은 12일 서울시 도시시설기반본부(시설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성산대교 성능개선공사 관련 설계변경이 무분별하게 이뤄졌다고 주장하고 개선을 촉구했다.

    서울시가 홍 의원에게 제출한 '현장 실정보고서'에서 2019년 8월 현재 북단 40건, 남단 16건 등 총 56건의 설계변경이 돼 도급액은 당초보다 각각 52.5%, 48.7% 증가해 도합 168억 원이나 증가된 것으로 드러났다.

    홍 의원은 "설계변경 내용을 보면, 강관길이 잘못 적용, 기초부 지반토질 및 수중시공 미적용 등 아주 기초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 간과된 경우가 많이 발견되었다"면서, "현장여건 등을 조금만 검토하였더라면 무분별한 설계변경은 없었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홍 의원은 "설계변경은 공사비 증액과 공사기간 연장으로 이어져 예산낭비를 수반할 뿐만 아니라, 시민 불편이 가중돼 시정에 대한 신뢰도 하락의 큰 원인이 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설계용역 발주 시 현장여건을 면밀하게 검토하도록 하고, 부실설계가 납품된 경우에는 반드시 불이익을 주는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여 시행하라"고 주문했다.

    성산대교는 내부순환도로(마포구 망원동)와 서부간선도로(영등포구 양평동)을 잇는 길이 1455m, 폭 27m로 1980년에 건설돼 2등교(DB-24)로 설계, 총 중량 32.4톤까지의 차량만 통행이 가능하다.

    교통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교량이 노후화 되고 교량 손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2012년 정밀안전진단결과 C등급으로 보수·보강이 시급하다는 판정을 받으며 일일 교통량이 약 17만대로 약 21만대인 한남대교 다음으로 교통량이 많다.

    서울시는 지난 2017년 4월 교량 하부 교각부 콘크리트 균열 부분보수, 노후된 상부 슬래브 콘크리트 전면교체, 거더(Girder) 보강 등을 통해 43.2톤 차량까지 통행이 가능한 1등교 교량으로 성산대교 성능개선공사를 실시한다고 했다.

    설계는 2013년 1월~2016년 10월까지 3년에 걸쳐 이뤄졌고, 공사는 단계별로 실시되고 있는데 북단은 2017년 3월 23일부터 2020년 6월 30일까지, 남단은 2018년 1월 1일부터 2020년 12월 31일까지로 예정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