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멀쩡히 골프친 전두환, 과거 발언도 '섬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멀쩡히 골프친 전두환, 과거 발언도 '섬뜩'

    • 2019-11-08 16:25
    뉴스듣기

    "내 사진은 삐뚤어지게 찍어, 나한테 당해보지 않고"
    "전 재산 29만원" 주장했지만, 서초동 땅 등 숨겨진 재산 발견돼
    부인 이순자 "남편은 민주주의 아버지"..민주화 운동 피해자 분노

    전두환 전 대통령의 라운딩 현장 영상 캡처. (영상제공=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는 전두환 전 대통령(88)이 건강한 모습으로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후폭풍이 일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광주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사실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에 '거짓말쟁이', '사탄'이라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으나 알츠하이머 진단 등 건강 상의 이유로 재판에 나오지 않고 있다.

    법원이 불출석허가 신청을 받아줬지만, 법원을 속인게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민들의 공분을 샀던 그의 과거 발언들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2008년 4월 국회의원 총선거에 참여한 뒤 기자들과 가진 짧은 간담회에서 "카메라 기자들 보면 내 사진은 꼭 삐뚤어지게 찍는다. 인상 나쁘게. 젊은 사람들이 나한테 대해서는 아직 감정이 안 좋은가봐"라고 말한 뒤 "나한테 당해보지도 않고"라고 말했다.

    당사자야 농담처럼 한 얘기였지만 전 전 대통령의 무자비한 독재 정권 시절을 기억하는 사람들에게는 섬뜩하게 들렸던 발언이었다.

    당시 트위터에는 "이걸 농담이라고 진짜 했다니, 분노에 눈물이 난다", "세상에 이런 싸이코패스도 있다" 등 충격적이라는 반응이 대다수였다.

    또한, 그는 1997년 대법원 확정판결로 추징금 2205억원을 내라는 판결을 받았으나 2003년에 자신의 전 재산은 예금 29만원이라며 통장을 공개해 국민적 분노를 샀다.

    당시 그의 이러한 발언에 기름을 부은 건 전 전 대통령의 손녀 전수현(당시 28)씨가 그 해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초호화 결혼식을 올렸다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당시 전 씨가 식을 올린 다이너스티홀은 최소 1억 원 이상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004년에는 숨겨뒀던 서울 강남의 서초동 땅 51평이 발견돼 압류당했고 2008년에는 은행 채권 추심을 통해 4만 7000원을 징수당했다.

    국민들의 많은 비난에도 불구하고 꿋꿋이 납부를 거부하던 그가 돌연 2010년 강연을 통해 얻었다며 300만원을 자진납부하였다. 당시 이번 납부로 그는 추징시효 3년을 더 연장받게 되었는데 소멸시효가 종결되면 재산에 대한 강제집행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를 피하기 위한 '꼼수'였다는 비판이 일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라운딩 현장 영상 캡처. (영상제공=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전 전 대통령 측은 "추징 시효를 연장하기 위한 '꼼수'가 아니다"라며 "추징금 시효가 끝나간다고 연락한 것은 검찰이었다. 그동안 무료강연을 다녀 소득이 없었는데 대구지역 강연에서 소득이 발생해 납부한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시효를 앞두고 재산을 압류하는 등 강제 집행에 들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등 문제 때문에 소액이라도 자진 납부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전 대통령은 현재까지 2205억원의 추징금중 체납 세금 30억원과 1030억원을 납부하지 않고 있다.

    더불어, 전 전 대통령의 이순자 씨가 2019년 1월 <뉴스타운 티브이>와의 인터뷰에서 "(전 전 대통령이)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단임을 이뤄서 지금 대통령들은 5년만 되면 더 있으려고 생각을 못하지 않느냐"며 "민주주의 아버지가 누구인가. 저는 우리 남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민주화 운동 희생자들을 아연질색케 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실성에 가까운 망언을 했다. 표현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이런 해괴망칙한 발언이 여과없이 보도되는 것에 매우 유감스럽다"라고 분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