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교안 통합론에 우리공화 반발…친박계는 신중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황교안 통합론에 우리공화 반발…친박계는 신중론

    뉴스듣기

    '보수통합기구' 구성 전격 제안…"자유우파 대통합"
    黃 "탄핵에서 자유로운 사람 없어…헌법가치 하에 통합"
    한국당 의원들, 통합논의에 대체로 긍정적…"과정 지켜봐야" 신중론도
    우리공화 "탄핵 5적 정리도 못하면서 무슨 통합"…강력 반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보수통합기구 구성을 제안한 것에 대해 한국당 의원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관련 입장이 통합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히는 만큼 친박계 내에선 신중론도 나왔다.

    박 전 대통령 탄핵의 부당성을 주장해온 우리공화당은 이날 황 대표의 발언이 사실상 탄핵 책임론을 덮는 것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총선 전 보수대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황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당내 보수통합기구 신설을 제안하며 보수통합 논의에 착수했다.

    특히 보수진영 분열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에 대해선 "탄핵에서 자유로운 분들이 없다"며 "과거를 넘어 미래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탄핵의 정당성 여부를 따지느라 분열 상태가 지속될 경우, 총선 전 통합 불가능을 우려한 것으로 읽힌다.

    통합의 범주에 대해서도 황 대표는 "헌법 가치를 공유하는 모든 정치세력과 통합해야 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및 우리공화당 등 범(凡)보수진영을 대상으로 삼았다.

    황 대표가 보수통합에 본격적으로 착수한 것에 대해 한국당 내 의원들은 계파를 불문하고 대체로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당내 한 충청권 재선의원은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총선 전에 우리공화당, 바른미래당 세력 등과 통합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탄핵 문제도 이제 미래로 가야한다는 말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영남권 중진의원도 "통합을 논의할 기구를 띄운 건 잘한 것"이라며 "유승민 전 대표 측이나 우리공화당도 다른 조건을 달지 말고 통합에 응해야 한다"고 황 대표의 통합론에 힘을 실었다.

    수도권의 한 초선의원도 "황 대표의 발표가 사이다 같은 화끈함이 없어서 아쉽지만 황소처럼 뚜벅뚜벅 갈 수 밖에 없다"며 통합논의 시작을 응원했다.

    다만, 일각에서 신중론도 나왔다. 보수통합이라는 대전제엔 동의하지만,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한 과정 등을 지켜봐야 한다는 것이다.

    한 친박계 중진의원은 통화에서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한 당내 분위기가 아직 숙성된 게 아니라서 과정과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면서 "사실 완전한 통합이 되려면 바른미래당이 간판을 내리고 보수진영에 합류해야 하기 때문에 좀 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초선의원도 "보수통합기구를 만들어서 논의한다고 하는데 여기에 반대할 사람이 있겠냐"며 "총선 전 최대 과제인 내부 인적쇄신과 보수대통합을 동시에 추진해야 해서 생각보다 쉽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우리공화당은 황 대표의 탄핵 관련 입장을 문제 삼으며 강력 반발했다.

    우리공화당 인지연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묻어 버리면서 (추진)하는 보수통합 논의는 불의한 자들의 야합"이라며 "유승민 전 대표를 포함 탄핵 5적을 정리도 못하면서 무슨 통합을 말하느냐"고 비판했다.

    보수통합의 키(key)를 쥔 황 대표가 본격 논의에 뛰어들면서 결국 총선 전 보수통합의 성패는 황 대표의 정치력에 달렸다는 관측이다.

    당내 한 수도권 중진의원은 통화에서 "보수통합 대상인 바른미래당 쪽과 우리공화당이 양 극단에 있는 세력이라 이들을 묶어내려면 고도의 정치력이 요구된다"며 "결국 주도권을 쥔 황 대표에게 달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