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프로 자존심 지킨 기업은행…수원시청 꺾고 승리로 KOVO컵 출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프로 자존심 지킨 기업은행…수원시청 꺾고 승리로 KOVO컵 출발

    뉴스듣기

    어나이,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5득점으로 승리 견인
    수원시청 이민주는 12득점으로 분전

    IBK기업은행이 프로의 자존심을 지켰다.

    기업은행은 21일 전남 순천의 순천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9 한국배구연맹(KOVO) 순천·새마을금고컵 여자부 B조 1차전에서 수원시청에 세트 스코어 3-0(28-26 25-10 25-20)으로 이겼다.

    기업은행은 외국인 주포 어나이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5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국가대표 자출로 오랜 기간 팀을 떠나있었던 표승주는 11득점으로 컨디션을 점검했다.

    수원시청의 이민주는 12득점으로 분전했다.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고 공격성공률 역시 58.8%로 좋았다.

    수원시청은 지난 4월 끝난 제74회 전국남녀종별배구선수권 우승을 차지한 실업의 강팀이다. 기업은행은 수원시청을 만나 경기 초반에 고전했지만 이내 경기력을 되찾고 승리를 챙겼다.

    1세트는 접전이었다. 기업은행은 12개의 범실을 쏟아내며 스스로 흔들렸다. 14-11로 앞서가다 이내 추격을 허용했다. 특히 23-21에서는 연속 3실점하며 23-24로 역전을 허용했다.

    위기 순간 표승주가 힘을 냈다. 표승주는 25-26에서 오픈 공격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상대 범실로 리드를 잡은 기업은행은 또다시 표승주의 공격이 득점으로 연결되면서 가까스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손쉽게 풀어갔다. 수원시청이 범실로 흔들리는 틈을 노려 기업은행이 크게 앞서갔다.

    기업은행은 8-7에서 표승주의 오픈 공격을 시작으로 어나이의 연속 득점, 상대 범실 등을 묶어 14-7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기세가 오른 기업은행은 16-10에서 내리 9점을 챙기며 세트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기업은행은 경기를 3세트에서 끝냈다. 16-15에서 표승주와 어나이의 공격 득점과 상대 범실로 19-15로 승기를 잡았다. 그리고 24-20에서 어나이의 재치 있는 연타 공격이 상대 코트에 떨어지며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