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AIST, 올리브유 함유 '올레산' 노화 방지·장수 효과 입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과학/바이오

    KAIST, 올리브유 함유 '올레산' 노화 방지·장수 효과 입증

    뉴스듣기

    이승재 교수. (사진=KAIST 제공)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생명과학과 이승재 교수 연구팀이 올리브유에 함유된 '올레산'이 노화 방지와 장수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21일 밝혔다.

    생명체의 수명은 유전적 환경적 요인에 의해 큰 영향을 받는다. 그중 상대적으로 저온에서 사는 생명체, 특히 변온 동물은 고온에서 사는 생명체보다 수명이 긴 경향이 있다.
    하지만 어떤 원리로 낮은 온도에서 장수 효과가 나타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장수 효과 실험에 활용된 예쁜꼬마선충. (사진=KAIST 제공)
    연구팀은 수명이 3주에 불과한 장수 조절 연구에 적합한 예쁜꼬마선충을 실험에 이용했다. 예쁜꼬마선충은 고온(25도)보다 저온(15도)에서 2배가량 이상 수명이 길어진다.

    실험을 통해 낮은 온도에서 장수하기 위해서는 '메디에이터 15(Mediator 15)'라 불리는 단백질로 올레산의 양을 유지해주는 것이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메디에이터 15는 불포화 지방산을 만드는 효소의 양을 증가 시켜 예쁜꼬마선충이 낮은 온도에 적응하는 데 도움을 준다.

    메디에이터 15가 발현한 불포화 지방산 합성 효소는 불포화 지방산, 특히 올레산의 양을 증가시키고 올레산은 체내 단백질의 품질을 높여 건강한 장수를 유도하는 것이다.

    불포화 지방산 중 하나인 올레산은 메디에이터 15가 가장 많이 발현하는 물질로 올리브유의 55~85%가 올레산으로 구성돼 있다.

    연구팀은 이 결과를 통해 올레산의 섭취가 낮은 온도에서 건강하게 장수할 수 있는 요소임을 증명했다.

    이 결과는 외부의 기온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적절히 조절되는 지방 대사가 장수를 유도할 수 있다는 것과 특정 지방산 섭취가 건강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밝혔다는 의의가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일상적으로 섭취하는 불포화지방산인 올레산의 장수 효과를 직접 확인함에 따라 향후 노화 방지와 장수를 위한 연구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재 교수는 "외부 온도와 같은 중요 환경 요인이 생체 내의 지질 및 단백질 항상성을 조절해 생명체의 노화와 장수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엽, 안선우 박사, 정윤지 박사과정이 공동 1 저자로 참여한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플로스 바이올로지(PLOS Biology)' 8월 13일 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