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육부, 해운대高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할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교육부, 해운대高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할까?

    뉴스듣기

    해운대고 학부모 150명은 29일 ​세종시 정부청사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었다(사진=해운대고 학부모 비상대책위 제공)
    부산 해운대고등학교가 자사고 재지정 취소 결정과 관련해 교육부의 최종 결정이 임박한 가운데 전주 상산고와 같이 막판 뒤집기로 기사회생을 할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을 끌고 있다. ​

    지난 26일 부산교육청이 해운대고 청문 절차를 마무리하고 교육부에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를 요청했다. ​

    같은 날 교육부가 전부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에 대해 부동의 결정을 내림에 따라 상산고는 향후 5년간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이 때문에 부산 유일의 자사고였던 해운대고 학생과 학부모들은 다음달 1일 교육부가 특수목적고 등 지정위원회를 열어 해운대고의 지정 취소 동의 여부를 심의하는 최종 절차를 앞두고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

    해운대고 학부모 비상대책위 소속 ​학부모 150명은 29일 ​세종시 정부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부산교육청의 재지정 평가가 불공정하게 진행된 '해운대고 죽이기 시나리오'였다"며 주장하고, "교육부가 부산지역의 인재유출을 막기 위해서라는 애초 해운대고의 설립목적을 감안해 자사고 ​취소 결정에 부동의해줄 것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

    학부모 비대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부산교육청이 31개 평가지표 중 18개 지표의 기준을 강화하고 기준을 변경하고 배점을 변경해 낮은 점수를 부여함으로써 자사고 자격미달학교로 프레임을 씌웠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2016년 부산교육청이 공문을 통해 해운대고 정원을 13.33% 줄이라고 명령을 내려 분기별 등록금을 120만원대에서 160만원대로 인상하게 해 2년 연속 정원미달을 유발했으며, 해운대고는 초중등교육법상 사회통합전형 선발의무가 없음에도 사회통합전형 지표를 평가항목에 포함시키는 재량권 일탈남용행위를 저질렀다"고 항변했다.

    그러나 부산교육청은 "평가 내용과 과정에 하자나 문제가 전혀 없다"며 "교육부 심의 결과 지정 취소 동의를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부산교육청 관계자는 "기준점수 70점에 훨씬 못미치는 54.5점으로 지정 취소 결정이 난 해운대고는 기준점수 80점에 불과 0.39점 차이로 지정 취소 됐다가 구제된 ​상산고와 형편이 다르다는 점을 강조"하며 "교육부가 지정 취소를 동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했다. ​

    부산교육청은 다음달 2일, 교육부 심의 결과 발표에서 해운대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가 확정될 경우 태스크 포스팀을 구성하고 교육과정 전환과 재정지원을 통해 ​원활한 일반고 전환을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