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도훈·비건 베를린 회동 "북미 실무협상 조속 재개 노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유럽/러시아

    이도훈·비건 베를린 회동 "북미 실무협상 조속 재개 노력"

    뉴스듣기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미국의 북핵협상 대표가 11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회동을 갖고 북미 실무협상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이날 오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회담을 갖고 북미협상 진전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미 양측은 지난달 30일 북미 정상이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대로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양측은 그러나 베를린에서의 회담 일정과 장소 등은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했다.

    앞서 이도훈 본부장은 베를린행 항공편에 오르기 전 취재진을 상대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이달 중순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미 국무부도 비건 대표의 유럽방문에 대해 "유럽 당국자들과 이 본부장과 만나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달성을 위한 공동 노력을 진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비건 대표는 벨기에 브뤼셀에 이어 베를린을 방문해 독일 외교부 고위관계자와 회동했다.

    이 본부장도 전날 베를린에서 독일 외교부의 이나 레펠 동아시아총국장과 회담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