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월세 독촉한 집주인 살해한 20대 세입자 검거(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월세 독촉한 집주인 살해한 20대 세입자 검거(종합)

    뉴스듣기

    "순간 욱해서 그랬다"…경찰, 구속영장 신청 방침
    60대 집 주인, 밀린 월세 30만 원 받으러 갔다가…

    (사진=경기 평택경찰서 제공)
    밀린 월세를 독촉한 집주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20대 세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24) 씨를 긴급체포하고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27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6일 오후 9시쯤 평택시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집주인 B(61) 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에 찔린 B 씨는 가까스로 인근 식당으로 피신해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범행 직후 도주한 A 씨는 이날 오전 3시쯤 인근 공원에서 경찰에 별다른 저항없이 체포돼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직업이 없어서 월세를 내지 못했는데 모욕적인 말을 들어서 순간 욱해서 그랬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월 초 B 씨에게 보증금 100만 원에 월세 30만 원을 낸 후 월세를 내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보증금을 모두 차감하고 남은 월세 20만 원을 받기 위해 찾아 온 B 씨가 월세를 독촉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