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동남권 신공항·대구 군 공항 이전 함께 추진돼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김경수 "동남권 신공항·대구 군 공항 이전 함께 추진돼야"

    뉴스듣기

    "대구 군 공항 이전 지지, 정부 신속 추진해야"
    "대구·경북도 제대로 된 동남권 신공항 만들도록, 그런 관점에서 접근해 달라"
    낙동강 보 개방은 필요, 피해 대책 선결 강조
    서부경남 공공의료 대폭 확충 방향으로 추진
    기존 인사시스템 혁신 "직원 모두 받아들이는 프로세스 만들 것"
    드루킹 항소심 재판에 "좋은 소식 전해드리는게 도민들에 대한 도리"

    김경수 경남지사(사진=경남도청 제공)
    김경수 경남지사는 국무총리실의 김해신공항 적정성 검증에 대한 대구·경북 지역의 반발에 대해 "동남권 신공항 사업은 대구 군 공항 이전 사업과 연계돼 있어 두 사업 모두 함께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24일 열린 민선 7기 취임 1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대구·경북 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공항이 빨리 만들어져야 한다. 그러나 늦쳐지고 있고 두 개 후보지를 놓고 결정을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대구·경북 지역의 김해신공항 확장안 재검토 반발은 이런 배경이 깔려 있다"며 "대구 군 공항 이전 사업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추진돼야 하고 정부도 약속한대로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울경과 지역 주민들도 적극적으로 대구 군 공항 이전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지한다"며 "대구·경북도 김해신공항 적정성 여부를 재검토하고 제대로된 공항을 만드는 사업에 대해 그런 관점에서 접근해 주시길 부탁드리고,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남부내륙고속철도 역사 유치 경쟁에 대해서는 "제일 큰 과제는 역사를 어디로 할 것인가가 아니라 단선으로 하느냐, 복선으로 하느냐, 아니면 장기적으로 복선을 하기 위한 절충안을 정부와 어떻게 합의하느냐다"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당장 복선으로 하기 어렵겠지만 어느 시기에 할 때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가지고 협의중"이라며 "역사 문제는 KDI의 적정성 검토와 국토부의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주민들과 경남도, 정부가 협의해서 가장 바람직한 결론을 낼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낙동강 보 수문 개방과 관련해서는 "낙동강 보 개방에는 찬성하고 필요하다"면서 "그러나 보 개방으로 인한 피해 대책이 전제 조건이 돼야 한다. 선 대책 후 개방이 도의 생각"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와 관련해 김 지사는 '남강물 포기 선언'을 한 부산과의 물 문제 협력에 대해 "부산 식수원 문제 이전에 동부경남 도민 190만 명의 식수원 문제"라며 "이번 포기 선언이 동부경남과 부산 식수원 문제를 합리적으로 논의하고 풀어갈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김 지사는 "낙동강 전체를 놓고 좀 더 깨끗한 물을 지역 주민에게 제공할 수 있을 지를 환경부에서 낙동강 유역 물 관리 계획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 용역에 참여해 합리적인 대안을 같이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동남권 지역의 합의된 결론을 가지고 대책을 만들어 가겠다"고 설명했다.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과 관련해서는 "보건복지부와 함께 경남의 전체 공공의료체계를 협의를 통해 만들고 있다"며"서부경남은 가능한 한 공공의료를 대폭 확충하는 방향으로 추진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주의료원 폐원은 부당하고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책임은 당시 도정 책임자에게 있고, 그 부분은 도민들이 선거 과정에서 충분히 의사를 표명했다고 본다. 진상조사 결과를 유의해서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도정 혁신의 핵심인 인사시스템 개혁에 대한 내부 구성원들의 반발에 대해서도 "인사 혁신은 어려운 과제이지만 도정 혁신의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발탁 승진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직원들이 정실 인사에 대한 우려도 갖고 있다"며 "실국장 책임제를 포함한 도정의 방향과 일치한 기존 인사시스템을 혁신하는게 제일 큰 과제이며, 성과를 내더라도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을 때 발탁을 반영할 수 있고 그 결과를 직원들이 받아들일 수 있도록 프로세스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드루킷 댓글 사건'으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는 김 지사는 다시 한번 도민들에게 송구함을 전했다.

    김 지사는 "1심 결과로 77일이라는 공백이 발생한 데 대해 도지사로서 송구하다"며 "2심 재판은 도정에 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실망을 하지 않도록 만드는 것이 도민들에 대한 도리이고, 책임이자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 소식을 도민들에게, 대통령에게도 전해드릴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