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명환 위원장 구속에 민주노총 "노동탄압 정부 상대로 대대적 투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김명환 위원장 구속에 민주노총 "노동탄압 정부 상대로 대대적 투쟁"

    뉴스듣기

    김 위원장 구속 직후 기자들에게 문자 보내 '투쟁 예고'
    민주노총 "촛불정부 아닌 노동탄압 정부…투쟁계획 세부내용 다듬을 것"

    국회 앞에서 불법 시위를 벌인 혐의를 받는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 출석 전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이한형기자
    집회‧시위에서의 불법 행위를 계획하고 주도한 혐의로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이 21일 구속되자 민주노총은 "더 이상 촛불정부가 아닌 노동탄압 정부를 상대로 한 전면적이고 대대적인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예고했다.

    민주노총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김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즉각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결국 정부는 총노동의 수장을 잡아 가뒀다. 민주노총을 가둔 노동존중 세상은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어 "정부가 국회 개원에 앞서 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한 이유는 분명하다"며 "민주노총의 저항을 짓밟고 노동법을 개악하고 저임금 장시간 노동 체제를 유지하려는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더 이상 촛불정부가 아닌 노동탄압 정부를 상대로 한 전면적이고 대대적인 투쟁을 벌일 것이다"며 "주말을 경과하며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소집해 이미 수립한 투쟁 계획의 세부적인 내용을 다듬을 것이다"라고 예고했다.

    끝으로 "6월 울산 전국노동자대회에 이어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그리고 민주노총 전조직의 총파업 투쟁으로 이어질 것이다"며 "구속된 네 동지 석방시키고, 반드시 저임금 장시간 노동 끝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남부지법 김선일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 위원장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5월과 지난 3~4월에 열린 네 차례의 국회 앞 민주노총 집회에서 차단벽을 부수고 경찰을 폭행하는 등 불법 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김 위원장과 함께 이 같은 행위를 벌인 혐의로 수사를 받던 민주노총 간부들도 3명은 구속, 3명은 불구속 상태에서 지난 13일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