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재인, 남태현 폭로 글 올린 이유 "피해자 생기는 것 못 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장재인, 남태현 폭로 글 올린 이유 "피해자 생기는 것 못 봐"

    뉴스듣기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남태현 씨, 남태현 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 악플 좀 그만 보내요"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돼

    가수 장재인과 남태현 (사진=연합뉴스)
    지난 4월 연애 사실을 공개한 가수 장재인이 남태현에 대한 폭로 글을 써서 화제가 되고 있다. 공개 연애 중임에도 다른 사람에게 접근하며 태도를 분명히 하지 않았다는 내용으로, 장재인은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라고 썼다.

    장재인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카오톡 대화방 캡처 등 여러 장의 사진과 글을 올렸다. 첫 번째 사진은 남태현이 다른 여성 A 씨와 나눈 대화다.

    A 씨는 남태현에게 지금 장재인과 같이 있지 않냐며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갖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냐. 그분은 무슨 죄고 난 또 무슨 죄야"라고 말했다. 그러자 남태현은 "그런 거 아니니까 넘겨짚지 마"라며 "친구 하고 싶다고 내가 얘기했잖아. 나 장재인이랑 애매해"라고 답했다.

    A 씨는 "내가 너랑 같이 있고 싶었던 건 최소한 니가 여자친구가 없다는 전제 아래야. 한 달 전에 헤어졌다며"라고 추궁했고, 남태현은 "없었던 것 맞다고"라고 했으나, A 씨는 "그래 너 편한대로 즐기면서 잘 살아"라고 답했다.

    두 번째 사진은 A 씨가 장재인에게 보낸 메시지였다. A 씨는 "제가 죄송해요. 고민 많이 했는데 그래도 아시는 게 나을 것 같아서… 그저께 같이 있었어요 저랑… 저는 여자친구 있는 거 알았으면 절대로 시작 안 했을 관계고 걔 말론 오래전에 끝났고 재인 씨 회사 측에서 결별설을 못 내게 해서 못 내고 있다고 들었거든요. 전부 거짓말이었던 것 같네요"라고 말했다.

    세 번째 사진은 "작업실 멤버들, 단체방 나간 거 연락 끊긴 거 많이 미안하게 생각해요. 저분이 다른 사람들과 연락하는 거 특히 작업실 단체방 연락하는 거로 너무 많이 화를 내서 제가 나가기로 한 거였어요"라고 쓴 장재인의 메모였다.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 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 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고 말했다.

    이어, "남태현 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 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 악플 좀 그만 보내요.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 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라고 전했다.

    또한 장재인은 함께 출연 중인 tvN 예능 '작업실'에서 약속 문제로 다투었던 상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작업실에서 선약이라고 우겼어 라고 얘기하라 한 거 저분(남태현)이다. 본인이 여기저기 약속하고 깐 거 자기 이미지 안 좋을까 봐 걱정하길래 제가 우긴 거로 하기로 했었다"고 말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작업실'에서 장재인과 남태현은 약속 잡은 문제로 잠시 말다툼을 했다. 이때 장재인은 선약 여부가 분명하지 않았는데 본인이 우긴 것이라고 말했지만, 7일 인스타그램 글에서 "본인(남태현)이 여기저기 약속하고 깐 거 자기 이미지 안 좋을까 봐 걱정하길래 제가 우긴 거로 하기로 했었다"고 설명했다. (사진='작업실' 캡처)
    지난 5일 방송된 '작업실'에서 다른 사람과 나가기로 했다는 남태현에게 장재인은 "그럼 나랑 가는 건 어떻게 된 거야?"라고 물었고, 남태현은 "아, 맞아. 우리가…"라고 얼버무렸다.

    장재인은 "기억에 없는 약속인가?"라고 말했고 남태현은 "아니 아니 오늘 나가기로 했었구나"라며 장재인과 잡은 약속을 잊은 듯 답했다. 장재인은 이미 일정을 빼뒀으니 다른 상대와 다음에 다시 약속을 잡으라고 말했고, 남태현은 약속 20분 앞두고 취소하는 해프닝을 벌였다.

    이후 데이트를 나갔을 때 남태현은 "나는 어제 누나랑 빠른 시일 내에 데이트를 하고 싶었는데"라고 말했고 장재인은 "그게 약간 애매하게 얘기되긴 했어. 오늘 보는 건지 마는 건지. 그런데 내가 약간 '내가 선약이야' 하고 내가 우겼어"라며 답했다.

    또한 장재인은 '작업실' 단체 대화방을 나가게 된 이유를 설명하는 메모 사진을 게재하며, "제 메모다. 다른 사람도 자기처럼 사는 줄 알았나 보다. 좋은 사람들과 멀어져 마음이 안 좋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지난달 22일 양측 소속사를 통해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10명의 청춘 남녀 뮤지션들이 함께 살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작업실'에 출연하며 가까워졌다는 설명이었다. 두 사람은 프로그램 제작 발표회에서 열애에 대해 "사람 일은 모르는 것 같다"고 언급했고, 강궁 PD는 "두 분 너무 축하드리며 예쁜 사랑 오래 하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장재인은 폭로 글을 게시한 지 1시간여 만에 삭제했으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남겼다. 장재인은 남태현을 언급하며 자신을 비난하는 메시지를 보낸 이들에게 "이거 충분히 공적인 문제이기에 저에게 올 타격까지 감안하고 얘기한 겁니다. 태현씨 팬분들 그만해주세요", "아티스트 아끼시는 마음으로 그러시는 거라 하여도 말하는 것에는 선이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7일 올라온 장재인 인스타그램 스토리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