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MA룰로 싸우자고?" 이왕표-밥 샙 ''난투극''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스포츠일반

    "MMA룰로 싸우자고?" 이왕표-밥 샙 ''난투극''

    뉴스듣기

    11월 12일 김일 추모대회에서 MMA룰로 격돌

    "MMA(종합격투기룰)로 싸우자."

    한국 프로레슬링의 자존심 이왕표와 ''야수'' 밥 샙(35, 미국)의 대결 방식은 MMA룰로 결정됐다.

    7일 서울 영등포 펠리스웨딩홀에서 열린 고 김일 추모기념대회 ''제3회 포에버 히어로''(한국프로레슬링연맹 주최) 시합 조인식 및기자회견에서 이왕표와 밥 샙은 MMA룰로 경기를 치르는 데 합의했다.

    WWA 헤비급 챔피언이자 고 김일의 수제자인 이왕표와 ''야수'' 밥 샙은 12일 저녁 7시 서울올림픽공원 펜싱경기장에서 열리는 제3회 포에버 히어로대회 메인이벤트에서 격돌한다.

    경기방식 결정을 놓고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양 선수간에 서로 주먹이 오가는 등 험악한 장면이 연출됐다.

    이왕표는 "프로레슬링 룰로 하면 나에게 승산이 70~80%는 된다. MMA룰로 하면 50대 50 박빙으로 보지만 MMA룰로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밥 샙은 "나는 프로레슬링룰로 이왕표와 대결하는 것으로 알고 한국에 왔다. MMA룰에 대해선 전혀 들은 바 없다"며 황당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나란히 앉은 이왕표의 가슴을 손으로 밀쳤고, 이왕표는 의자에서 떨어져 바닥으로 나동그라졌다.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른 이왕표는 스탭들의 부축을 받고 일어난 후 무서운 눈길로 밥 샙의 얼굴을 응시하다가 오른손으로 밥 샙의 뺨을 세차게 때렸다. 이때 기자회견장에는 ''딱~'' 소리가 울렸고, 현장에 있던 취재진들도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이에 밥 샙은 분을 삭이지 못한 채 그대로 이왕표에게 달려들어 주먹을 날렸고, "그래, MMA룰로 상대해주지"라며 소리쳤다. 화가 머리 끝까지 치민 이왕표도 "나이 차이가 20년도 더 나는 사람이 예의가 없다. 결코 밥 샙의 행동을 용납할 수 없다"며 씩씩거렸다.



    두 선수의 난투극으로 차분했던 기자회견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다행히도 주변에 있던 스탭들이 두 사람을 제지해 더 이상의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고, 잠시 중단됐던 기자회견은 속개됐다.

    이왕표는 K-1 무대 등에서 화려한 격투기 전적을 쌓은 밥 샙을 맞아 화끈한 출사표를 던졌다. 이왕표는 "나의 격투기인생에서 가장 강적을 만났다. 밥 샙이 나보다 한 수 위일 수 있다"면서도 "내 살을 깎아서라도 이 고통을 이기고, 이 경기에서 뭔가를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고개 숙인 40~50대 가장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더 클릭!

    이에 뒤질세라 밥 샙도 "일본 프로레슬링단체 ''허슬''에서 연습하면서 MMA 준비도 계속 해왔기 때문에 몸 상태는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이왕표는 프로레슬링의 살아있는 전설이지만 이번 대결은 ''오늘이 마지막이다''라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말 한국에서 ''악마''가 될 지도 모르겠다"며 웃었다.

    두 선수 간 대결의 승자는 ''울트라FC 초대 챔피언''에 오르게 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