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日 배드민턴, 36번째 자존심 대결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韓·日 배드민턴, 36번째 자존심 대결

    뉴스듣기
    17, 18일 배드민턴 한일전에 나서는 여자 복식 대표팀 정경은.(사진=요넥스)

     

    36번째 배드민턴 한일전이 펼쳐진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16일 "오는 17∼18일 경기도 하남국민체육센터 제1체육관에서 제36회 한일 국가대항 배드민턴 경기대회가 열린다"고 밝혔다. 지난 1982년 이후 한국과 일본 국가대표팀이 벌이는 자존심 대결이다.

    한국과 일본에서 교대로 열리는 이 대회는 남녀 각 단체전 방식이다. 단식 3명, 복식 2조가 출전해 3승 이상을 거두면 이긴다.

    통산 전적은 남자 28승 6무 1패, 여자 25승 7무 3패로 한국의 압도적인 우세. 그러나 최근 일본이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크게 기량이 향상된 상황이다. 특히 한국 배드민턴의 전설 박주봉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상승세다.

    안재창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스위스오픈 정상에 오른 장예나-정경은(이상 김천시청), 스페인 마스터스 우승을 이룬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등을 앞세워 승리를 노린다. 이에 맞서는 일본은 여자복식 세계 랭킹 2위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가 나선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