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국 뉴욕주 의회, 100주년 '3·1운동의 날' 결의…"유관순 열사, 민주·자유의 상징"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미국 뉴욕주 의회, 100주년 '3·1운동의 날' 결의…"유관순 열사, 민주·자유의 상징"

    뉴스듣기
    미 뉴욕주 의회가 15일(현지시간) 올해로 100주년을 맞은 3·1운동과 유관순(1902~1920) 열사의 뜻을 기리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국 뉴욕주 의회가 올해 100주년을 맞은 오는 3월1일을 '3·1운동의 날'로 지정하고 유관순(1902~1920) 열사를 기리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뉴욕주 의회와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뉴욕주 상·하원은 15일(현지시간) 각각 전체회의를 열어 3·1운동 100주년 기념 결의안을 상원 의원 63명, 하원 의원 150명의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의회 결의에 따라 올해 3월 1일은 뉴욕주 차원에서 '3·1운동의 날'로 지정되게 된다.

    당초 '유관순의 날'을 지정하는 방안이 추진됐지만 유관순 열사의 저항 정신을 되새기면서도 3·1운동 100주년이라는 보다 폭넓은 의미를 부각하는 쪽으로 조율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본 측의 표결 반대 움직임도 있었지만 전 세계 인권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논리가 설득력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주 의회는 결의안 선언문에서 "한국은 일본 지배하에서 억압과 차별, 폭력을 받았고 언어와 문화, 삶의 방식에서도 위협을 받았다"면서 "1919년 3월 1일 식민지배에 반대한 한국인들의 운동은 올해 3월 1일로 100주년을 맞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국계 선교사가 설립한 이화학당에서 수업받은 유관순 열사는 3·1 운동을 주도하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 투쟁했다"면서 "그의 부모가 일본 경찰에 의해 살해당했지만, 고문 하에서도 동포들을 배반하지 않았다"고 추모했다.

    그러면서 "1920년 순국한 유관순 열사는 민주주의와 자유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면서 "우리는 유관순 열사와 3·1 운동의 역사적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결의안은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전달될 예정이다.

    주 상원에서는 토비 앤 스타비스키·존 리우 의원, 주 하원에서는 한국계 론 김, 에드워드 브라운스타인 의원이 각각 대표 발의했다.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특히 이번 결의안은 한인 1.5세인 론 김 의원이 주도했다. 론 김 의원은 "3·1운동과 유관순 열사가 얼마나 중요한 일을 해냈는지 전세계가 인정한 것"이라며 "유관순 열사는 한국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인권의 상징"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 연방의회가 2005년 '미주 한인의 날'(1월 13일)을 지정하기는 했지만, 뉴욕주 의회가 공식적으로 3·1 운동과 유관순 열사의 역사적 의미에 공감의 뜻을 밝힌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번 결의안 추진에는 뉴욕한인회를 비롯해 한인 사회의 적극적인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주는 캘리포니아주와 더불어 미주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대표적인 지역으로 뉴욕·뉴저지 한인 100여명도 3시간가량 떨어진 주 의회를 찾아 현장을 참관했다.

    뉴욕한인회는 오는 3월 1일 맨해튼 도심에서 만세운동을 재현할 계획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