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유용, 10대부터 코치에게 성폭행 당해…유도계도 터졌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신유용, 10대부터 코치에게 성폭행 당해…유도계도 터졌다

    뉴스듣기

    고교 시절 코치에게 20여 차례 성폭행 피해 폭로

    최근 체육계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의 폭로 이후 과거 피해를 당한 이들의 호소가 이어지고 있다.(자료사진)
    쇼트트랙에 이어 유도에서도 ‘미투(Me Too)’가 터졌다.

    14일 ‘한겨레’는 유도선수 출신 신유용 씨와 실명 인터뷰를 통해 고교시절 소속 유도부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신 씨는 고교 1학년이던 2011년 여름 숙소에서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이후 폭로하지 말라는 강요를 당했다고 했다. 성폭행은 일회성에 그치지 않았고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나서인 2015년까지 20여 차례 이어졌다.

    해당 코치는 성폭행 후 임신 테스트기를 신 씨에게 주고 검사를 종용하고 산부인과까지 데려가는 등 집요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신 씨의 침묵에 잘못을 반복했다.

    신유용 씨는 2015년 서울로 이주하며 해당 코치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해당 코치의 아내가 의심을 시작하며 다시 코치의 연락이 시작됐고 사죄를 이유로 금전을 전달하려는 시도도 있었다.

    결국 신 씨는 지난해 3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지만 수사는 진척이 없었다. 신 씨의 피해 사실을 알고 있는 지인들은 여러 이유로 수사에 협조하지 않았다. 폐쇄적인 체육계의 단면을 보여주는 사례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서 상습 폭행에 이어 성폭행까지 당했다는 폭로를 하고 나자 신 씨도 언론에 자신의 성폭행 피해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해당 코치는 연인 관계를 주장했지만 신 씨는 이를 부인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