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집주소로 지인 모은 공무원들..광양시 전입 인구 할당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집주소로 지인 모은 공무원들..광양시 전입 인구 할당 논란

    뉴스듣기

    전남 광양시청사 전경(사진=자료사진)
    전남 광양시가 인구 늘리기를 위해 소속 공무원들에게 전입 인구 할당제를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실적 압박에 공무원들이 지인을 자신의 집 주소로 옮겨 놓았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올해들어 지속적으로 줄어들던 광양시 인구가 지난달 갑자기 1,200여 명이 늘었다.

    최근 소속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직원 한 명당 4~5명 씩 전입 인구 할당제를 추진한 결과다.

    할당에다 실적 보고회 등이 이어지자 부담을 느낀 공무원들이 자신의 주소로 지인을 위장 전입시키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순천시가 전출자의 광양 주소를 분석한 결과 각자 다른 주소를 가진 순천 주민들이 같은 광양 주소로 전입신고를 했다.

    광양의 한 아파트 주소에는 순천에서 무려 8세대 9명이 전입한 것으로 드러났고, 일부 전입 주소는 광양시 직원의 집 주소였다.

    실제 거주지가 아닌 다른 주소지로 옮기는 위장전입은 엄연한 불법.

    광양시의 무리한 인구늘리기 정책이 지자체간 갈등을 넘어 불법을 조장하고 있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