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뇌사자 자궁 이식받은 여성, 세계 최초로 출산 성공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뇌사자 자궁 이식받은 여성, 세계 최초로 출산 성공

    뉴스듣기

    브라질서 2.5㎏ 여아 출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브라질에서 한 여성이 뇌사자의 자궁을 이식받아 세계 최초로 출산에 성공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브라질 상파울루의대 연구팀이 선천적으로 자궁 없이 태어난 '로키탄스키 증후군' 환자인 여성에게 뇌사자의 자궁을 이식해 여아 출산에 성공했다고 4일(현지시간) 영국 의학전문지 랜셋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지난 2016년 9월 뇌졸중으로 뇌사한 45세 여성으로부터 자궁을 기증받아 32세 여성에게 이식했다.

    연구팀은 여성에게 면역억제제를 계속 투여하면서 이식 7개월 뒤 미리 준비해둔 남편과의 수정란을 이식된 자궁에 착상시켰다.

    이 여성은 지난해 12월 임신 36주만에 제왕절개로 2.5㎏의 여자 아기를 출산했다.

    랜싯에 연구논문이 제출될 당시 생후 7개월이었던 신생아는 모유 수유를 계속하며 체중은 7.2㎏으로 증가했다.

    살아있는 기증자로부터 자궁 이식을 받아 출산에 성공한 사례는 지금까지 10건 정도로 알려졌다.

    그러나 사망자의 자궁을 이식해 출산을 시도한 사례는 미국과 체코, 터키 등에서 10차례 정도 시도됐지만 모두 실패했다.

    전 세계적으로 출산 가능한 인구 가운데 10~15%는 불임으로 추정된다. 불임 여성 500명 중 1명꼴로 기형, 자궁절제술 등 자궁 관련 문제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사전에 대학과 브라질 국내 윤리위원회의 승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를 주도한 상파울루 대학병원 의사 다니 이즈젠베르그는 이번 사례는 불임여성들이 더 많은 잠재적 자궁제공자를 갖게 됐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