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 관저다목적체육관 공사 현장서 큰 불…11명 다쳐 (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대전 관저다목적체육관 공사 현장서 큰 불…11명 다쳐 (종합)

    뉴스듣기

    1시간 40여 분만에 완진

    19일 오후 대전 관저동 관저다목적체육관 공사현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독자 제공)
    대전 서구의 신축 다목적체육관 건립 공사현장에서 불이나 11명의 인명피해를 냈다.

    19일 오후 3시 23분쯤 대전 서구 관저다목적체육관 신축 공사장에서 불이 나 노동자 A(43) 씨가 중상을 입었다. 다른 노동자 10명도 다쳤다.

    애초 소방당국은 A 씨 등 3명을 중상자로 분류했지만, 병원 의료진은 A씨만 중상자로 인정했다.

    소방당국은 1시간 40여 분만에 완진에 성공했다.

    당시 공사장에는 약 39명이 일하고 있던 것으 파악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최초 발화지점은 지하 1층 수영장 여자 라커룸 부근이며, 전 층으로 불이 확대됐다.

    서구청이 발주한 이 건물은 오는 12월 준공 예정으로 설비 및 내장재, 외장재 마감 공사 중이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내렸다. 소방대응 1단계는 인접 소방서와 장비를 동원해 화재에 대응하는 것이다.

    서구청 역시 이날 오후 4시 10분쯤 "15시 23분쯤 관저체육관 공사 현장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했다"며 "인근 주민은 안전한 곳으로 즉시 대피하라"는 내용의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