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주금공 전세자금 대출 금리, 은행마다 '천차만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주금공 전세자금 대출 금리, 은행마다 '천차만별'

    뉴스듣기

    금리 가장 높은 곳 전북은행 4.41%, 가장 낮은 곳 KB국민 2.95%
    김병욱 의원 "주금공, 지나치게 높은 금리 받는 은행 점검해야"

    정부가 보증·지원해주는 주택금융공사의 전세대출금리가 은행마다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택금융공사로부터 받은 '은행별 전세자금대출 평균 금리 현황'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14개 은행의 평균 금리는 3.04%였다.

    금리가 가장 높은 곳은 전북은행으로 4.41% 였고, 가장 낮은 곳은 KB국민은행으로 2.95%였다.

    지난 2016년 이후 올해 8월까지 평균으로는 전북은행의 금리가 4.06%로 가장 높았고 KEB하나은행이 2.94%로 가장 낮았다.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 평균 금리는 2016년 2.87%에서 지난해 3.03%, 올해 8월 3.04%였다.

    이처럼 한국주택금융공사에서 보증을 받은 전세자금 대출이지만 은행별로 차이가 나는 이유는 금융기관별로 업무 원가나 법정 비용 등을 감안해 대출 금리를 자율적으로 결정해서다.

    은행이 대출 금리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한국주택금융공사는 개입하지 않는다. 다만 공사 홈페이지와 은행연합회 등 유관기관에 평균 대출금리를 주별, 월별로 개시하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은행별로 최고 50%나 높은 금리를 받고 있는 만큼, 전세자금 대출 이용자들은 대출 신청 전에 꼭 은행별 금리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주택공사도 지나치게 높은 금리를 받는 은행에 대해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