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록 목사 헌금 110억원 횡령혐의 검찰 송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이재록 목사 헌금 110억원 횡령혐의 검찰 송치

    뉴스듣기

    강사비 명목으로 7년 동안 110억원대 횡령 혐의
    여성신도 상습 성폭행한 혐의도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 (사진=만민중앙성결교회 홈페이지)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75) 목사가 교회 헌금을 빼돌린 혐의로도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교회 헌금 110억원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특경법상 횡령)로 수사해 이 목사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목사는 2009년 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강사비 명목으로 한 번에 수천만원에서 수억원대 헌금을 가로챘다.

    헌금 중 일부만 재정위원회에 지급하고 나머지는 강사비로 챙기는 식이었다.

    경찰은 이 목사가 이런 식으로 64차례에 걸쳐 110억원을 빼돌렸다고 밝혔다.

    7년 동안 해외 선물투자로 69억여원을 사용하고 자녀들에게 11억원을 지급하는 등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가 적용됐다.

    이 목사는 당회장으로서 규정에 따라 교회 재정을 관리하는 업무상 지위에 있었다.

    만민중앙교회 정관(교회헌법)엔 강사비와 관련한 별도의 규정이 없다.

    앞서 이 목사는 여성신도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5월 구속기소돼 재판 중에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