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회찬 자살시연…극우집회, 또 말썽

뉴스듣기


사회 일반

    노회찬 자살시연…극우집회, 또 말썽

    • 2018-08-07 13:52
    뉴스듣기

    "평소 번지 점프 잘했나"… 故 노회찬 의원 조롱

    지난 4일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느티나무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 한 참가자가 故 노회찬 의원의 투신 장면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태극기 집회 참가자가 故 노회찬 의원의 죽음을 조롱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지난 4일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느티나무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 한 참가자는 노 의원의 투신 장면을 시연했다.

    그는 "제가 이 자리에 올라온 이유는 여러분들이 보는 앞에서 직접 바로 노 의원이 자살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보여주기 위해서다"라며 연단에 섰다.

    그러면서 "노 의원이 자살한 아파트를 직접 찾아갔다. (노 의원이 투신했다는 지점의) 바닥에서 유리 창문 있는데 까지 높이를 쟀더니 1m 43cm였다"며 본인이 제작했다는 모형을 선보였다.

    그는 그 모형에서 뛰어내리는 시늉을 하며 "도저히 올라갈 수가 없다"고 말했고, 옆에 있던 사회자는 "죽고 싶어도 못 죽게 생겼네요"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이어 "뒤쪽에 비상등이 있어서 그걸 밟고 올라가려고 했더니 빠지직하면서 부서졌다"며 "비상등을 밟고도 올라갈 수가 없다"며 노 의원의 투신에 의문을 표했다.

    한편, 박사모 카페 회원들은 이 영상을 공유하며 "故 노회찬 의원은 평소에 번지 점프를 잘했나", "매년 7월 23일에 고인 추모 번지점프대회 행사를 하자" 등의 댓글을 다는 등 고인의 죽음을 비하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