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원순, 22일 부터 삼양동 옥탑방서 '한 달 살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박원순, 22일 부터 삼양동 옥탑방서 '한 달 살이'

    뉴스듣기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부터 강북 '한 달 살이'를 시작한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강북구 삼양동의 2층 옥탑방에서 다음 달 18일까지 기거하면서 지역 문제의 해법을 찾고, 강남·북 균형발전을 모색한다고 20일 밝혔다.

    박 시장은 이달 초 3선 취임 직후 "서울시장의 힘이 가장 필요한 지역으로 시장실을 옮기겠다"며 "먼저 강북에서부터 시민들과 기거하며 동고동락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첫날인 22일 오후 앞으로 한달간 동고동락할 이웃주민들과 첫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23일 월요일에는 첫 일과로 지역 사정을 잘 아는 주민들과 북한산둘레길도 살펴보고 아침식사를 함께하며 동네 현안을 파악한다.

    박 시장이 머무는 곳은 1층짜리 단독주택 위에 얹혀 있는 2층 옥탑방으로 방 2개짜리 9평(30.24㎡) 규모다. 이 곳은 샘솔역(우이신설경전철)이 도보로 4분거리에 있어 특별한 날을 제외하고는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으로 서울시청으로 출퇴근한다는 게 박 시장의 계획이다.

    출퇴근 전후와 주말엔 주민들과 일상적으로 만나는 생활을 할 계획이다. 수시로 주민모임이나 공동체를 방문하고 각종 지역현안과 관련된 현장도 직접 찾는다. 서울시정과 관련한 일상적인 업무는 지금처럼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본다.

    박 시장은 한 달 살이가 끝나면 다시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으로 돌아간다. 여름 휴가는 강북 '한 달 살이'가 끝난 후에 가기로 했다.. 박 시장의 보좌관들도 돌아가면서 옥탑방 살이를 함께 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여름 휴가도 박 시장은 "살아봐야 안다는 말이 있듯 직접 시민삶 속으로 들어가 한달동안 강북구 주민들과 동고동락하면서 무엇이 불편하고 무엇을 개선해야 할지 스스로 발굴해내겠다"고 말햇다.

    서울시는 박 시장의 강북 한 달 살이를 통해 수렴한 주민 의견을 정책에 담아낸다는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