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선체 마지막 수색 시작… 좌현에 구멍 더 뚫는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세월호 선체 마지막 수색 시작… 좌현에 구멍 더 뚫는다

    뉴스듣기

    짓눌린 선체 좌현 천공 없이는 작업 어렵다고 판단
    유가족·선조위 동의 얻어

    (사진=자료사진)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을 찾기 위한 선체 마지막 수색 작업이 25일이 전남 목포신항에서 시작됐다. 참사 발생 4년 만에 바로 세워진 세월호 선체에 대한 수색 작업이 본격화된 것이다. 이번 수색은 오는 8월 26일까지 2달 동안 진행된다.

    25일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 수습본부는 이번 선체 수색은 세월호 침몰 과정에서 짓눌린 선체 좌현을 중심으로 이뤄진다고 밝혔다.

    세월호 현장 수습본부는 "코리아 샐비지 업체 측의 제안으로 기관실과 3~4층 객실 부분에 대한 천공 작업 등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유가족들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와도 합의를 마쳤다"고 했다.

    이어 "세월호 침몰 과정에서 짓눌린 세월호 선체 좌현 기관실과 객실에서 흙과 유류품 등을 반출하기 위해서는 해당 작업이 필요하다"며 "준비 작업에 길게는 10일 정도 소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세월호 후속대책 추진단 이상호 과장은 "40여 일간의 사전 준비작업을 거쳐 세월호 좌현과 기관실에 대한 수색 작업이 시작됐다"며 "이번 수색은 협착된 좌현뿐만 아니라 안전상의 문제 등으로 제대로 된 수색이 이뤄지지 못했던 일부 구간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사진=자료사진)
    해양수산부는 지난 5월 10일 세월호 선체 직립 작업이 성공한 이후 진입로를 확보하고 전등을 설치하는 등의 사전 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다. 지난 20일부터는 국방부·소방당국 등이 참여한 30여 명 규모의 현장 수습본부를 목포 신항에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이번 주 세월호 선체 보관 방식과 보관 위치에 대한 논의도 본격화된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오는 29일 세월호 유가족들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청회를 열고 세월호 선체 처리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공청회에서는 선체를 원형 그대로 보존하는 방식과 객실이나 앵커 등 선체 일부만 보관하는 방식을 두고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선체 보관 위치로는 전남 목포나 진도, 경기도 안산 등이 거론되고 있는데 선체조사위원회는 공청회 결과를 토대로 종합보고서에 담을 권고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선체조사위원회 위원들의 임기는 오는 8월 6일까지라는 점을 고려할 때 늦어도 7월에는 권고안이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관계자는 "공청회를 진행하고 국민 여론 수렴 절차 등을 거쳐 선조위의 의견을 종합보고서에 담을 예정"이라며 "7월에는 세월호 선체 보관 방식과 장소에 대한 선조위 의견이 모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현행법상 정부는 선체조사위원회가 제시하는 권고안을 따르도록 규정하고 있어 선체조사위원회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