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與 충남의원들 "安 전 지사 사태, 한탄스럽고 죄송"

    강훈식·김종민·박완주·어기구·양승조 등 공동 사과문 발표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의 충남 지역 국회의원 5명 전원은 9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를 당한 분들과 국민 여러분, 충남도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강훈식, 김종민, 박완주, 어기구, 양승조 의원(가나다순)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충남 민주당의 이름 아래 안희정 전 지사와 함께 했던 동료로서 저희들도 고개를 들 수가 없다.참담할 뿐이다"라며 "이 지경에 이르기까지 어떤 역할도 하지 못한 것이 한탄스럽고 죄송스러울 뿐"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들은 "안 전 지사는 피해를 당한 분들과 국민 여러분, 도민 여러분 앞에 나와 진심으로 사죄하고 사법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그에 따른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저희도 스스로 돌아보겠다"며 "우리 안에, 우리 주변에 뿌리박힌 남성 중심의 잘못된 관행과 의식을 철저하게 찾아내고 고쳐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들은 "정치의 길이 스스로에게 얼마나 엄격해야하는지, 얼마나 겸허해야 하는지 새기고 또 새기겠다"며 "도지사 공백으로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되는 충남도정이 차질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고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