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차분한 '그사이' 가고 웃긴 '으라차차 와이키키' 온다

뉴스듣기


방송

    차분한 '그사이' 가고 웃긴 '으라차차 와이키키' 온다

    뉴스듣기

    청춘들의 막강 웃음과 케미 기대, 오늘 첫 방송

    5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사진=씨제스 프로덕션·드라마하우스 제공)

     

    찬바람 부는 겨울의 감성과 잘 맞아떨어졌던 잔잔한 분위기의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뒤를 이어, 180도 다른 코믹 발랄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시청자들을 찾는다.

    오늘(5일) 첫 방송되는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 연출 이창민, 제작 씨제스 프로덕션·드라마하우스)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재기발랄한 터치로 그려냈다.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동구(김정현 분), 똘기충만 생계형 배우 준기(이이경 분),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손승원 분)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를 배경으로 펼치는 포복절도 드라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세 남자주인공은 지난해 새롭게 주목받았던 유망주들이다. '빙구',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학교 2017', '까까머리의 연애' 등 소처럼 열일해 온 김정현, '고백부부'에서 장발의 고독재 역을 기가 막힌 코믹 연기로 가뿐히 소화한 이이경, '청춘시대2'에서 송지원 역의 박은빈과 미묘한 절친 케미를 보여준 손승원이 뭉친 것.

    세 여자주인공의 면모도 만만치 않다. 지난해 각각 '써클: 이어진 두 세계' 박민영 역과 '돌아온 복단지' 민수아 역으로 분했던 정인선과 이주우, '최강 배달꾼'으로 첫 지상파 주연을 거머쥔 고원희가 합류했다. 정인선은 싱글맘 윤아, 고원희는 취업준비생 서진, 이주우는 내일을 알 수 없는 쇼핑몰 모델 수아 역을 맡았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창창한 앞날이 깔려 있을 줄만 알았지만 막상 손에 잡히는 것은 없는 '웃픈' 청춘들의 현실을 담아냈다. 그러나 우울하고 팍팍하지만은 않게, 유쾌한 웃음과 공감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방향으로 가겠다는 설명이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JTBC '맨투맨',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을 연출한 이창민 감독과 '모던 파머'와 '푸른거탑' 시리즈로 웃음을 선사한 김기호·송지은·송미소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작가진의 장기가 '웃음'인 만큼, 이를 바탕으로 한 엉뚱하고 참신한 에피소드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대세 청춘 군단이 유쾌한 에너지와 시너지로 신선한 웃음을 만들어 낸다. 팍팍한 현실 속 맘 편히 웃을 수 있는 드라마"라며 "웃픈 청춘들의 좌충우돌 성장기가 큰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 3년 만에 부활한 JTBC 월화드라마의 2번째 타자가 된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오늘(5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