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시의회 정명희 의원, "고독사 대책, 내실있게 마련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시의회 정명희 의원, "고독사 대책, 내실있게 마련해야"

    뉴스듣기

    부산지역 독거 중장년 남성 등 고독사 위험군 심층분석 촉구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정명희 의원(더불어민주당·사진)이 부산지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 부산시가 내실 있는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6월~12월) 부산지역에서 발생한 고독사 40건 가운데 중장년층(51세~64세)이 20건으로 전체의 50%를 차지했다.

    이는 65세 이상 노인의 비율인 36%(14건)보다 높은 수치다.

    또 남성이 34명으로 전체의 85%를 차지해 남성의 고독사가 여성보다 5.6배 많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고독사 가운데 질병이 있는 사례가 82%(33건)로 대부분이었다.

    부산시는 지난해 9월, 고독사예방종합대책을 마련했지만 올해 예산을 편성하지 않았다.

    중요한 대책으로 꼽힌 다복동기획과 내 중년지원팀 신설도 아직 잰걸음이다.

    정명희 의원은 제267회 임시회 사회복지국 업무보고를 통해 고독사예방사업의 내실있는 추진을 촉구했다.

    그는 "부산시고독사예방종합대책에서 누락된 사업을 올해 추경예산에 반영하고, 만성질환이나 알코올 의존, 독거 중장년 남성 등 고위험군별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정기적인 고독사 실태 점검과 심층분석, 고독사 고위험군 전입신고단계 서비스 연계 등 관리체계 강화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