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절대무적' 맨시티, 어떻게든 이긴다

    뉴스듣기

    기성용 풀타임 활약한 스완지, 첼시에 0-1 패배

    사우샘프턴과 홈 경기에서 5분의 추가시간이 막 지나 경기 종료가 임박했던 순간 라힘 스털링은 그림같은 골로 맨체스터시티의 연승행진을 12경기로 늘렸다.(사진=맨체스터시티 공식 트위터 갈무리)
    맨체스터시티의 연승행진이 12경기로 늘어났다.

    맨시티는 30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에서 2-1로 승리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유일하게 무패행진을 달리는 맨시티는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라힘 스털링의 결승골 덕에 안방에서 승점 3점과 함께 연승기록을 12경기까지 늘렸다.

    13승1무(승점40)가 된 맨시티는 2위 맨체스터시티(승점32)와 격차를 8점이나 벌린 가운데 프리미어리그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결과는 연승이나 내용은 힘겨웠다. 후반 2분 상대 자책골로 앞선 맨시티는 후반 30분 오레올 로메우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늦은 시간에 내준 동점골 탓에 무승부로 끝나는 듯했던 경기는 5분의 추가시간마저 끝나려던 순간 결승골이 터졌다.

    케빈 데브라이너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으며 상대의 집중 수비에서 순간적으로 벗어난 라힘 스털링이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오른발로 때린 슈팅으로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경기에서 수차례 선발을 선보였던 사우샘프턴의 골키퍼 프레이저 포스터가 힘껏 몸을 날렸지만 이 슈팅만큼은 막지 못했다.

    기성용이 풀 타임 활약한 스완지 시티는 첼시에 0-1로 패했다. 이 패배로 2승3무9패(승점9)가 된 스완지는 강등권인 19위에 머물렀다. 후반 9분 안토니오 뤼디거의 결승골로 승점 3점을 추가한 첼시(9승2무3패.승점29)는 3위를 유지했다.

    4위 아스널(9승1무4패.승점28)과 5위 리버풀(7승5무2패.승점26)도 각각 허더스필드(5-0승)와 스토크시티(3-0승)를 대파하고 치열한 상위권 경쟁을 이어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