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음' 창업자 이재웅, 김상조에 "오만하다" 쓴소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회 일반

    '다음' 창업자 이재웅, 김상조에 "오만하다" 쓴소리

    뉴스듣기

    스티브 잡스와 비교하며 네이버 이해진 전 의장 평가절하 한데 대한 '반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인터넷 포털 사이트 '다음'의 창업자인 이재웅씨가 9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대해 "오만이라고 평가할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이 최근 언론 인터뷰 기사에서 이해진 네이버 전 의장을 애플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와 비교하며 "미래 비전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말한 데 대한 반발의 표시다.

    이 창업자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위원장의 인터뷰 기사를 공유하며 "김상조 위원장이 지금까지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고, 앞으로 얼마나 대단한 일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아무것도 없이 맨몸으로 정부 도움 하나도 없이 한국과 일본 최고의 인터넷 기업을 일으킨 기업가를 이렇게 평가하는 것은 오만이라고 평가할 수 밖에 없다"라며 "동료기업가로서 화가 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창업자가 공유한 기사에서 김 위원장은 "네이버 정도의 기업이 됐으면 미래를 보는 비전이 필요하다"면서 "지금까지 이 전 의장은 잡스처럼 우리사회에 그런 걸 제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 전 위원장과 짧은 대화를 했지만 그런 점에서 아쉬움을 느꼈다"면서 "지금처럼 가다간 수 많은 민원의 대상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일 공정위는 네이버를 공시대상기업집단에 포함시키면서 이 전 의장을 네이버의 '총수'로 지정했다.

    공정위 발표 보름 전부터 '은둔의 경영자'로 알려진 이 전 의장은 직접 공정위를 찾아가 "네이버는 소유와 경영이 분리된 이상적인 지배구조"라며 "기존 재벌과 다른 잣대로 봐달라"고 호소하며 '총수 없는 기업'을 적극 요청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이 창업자는 이와 관련해 "재벌처럼 총수가 좌지우지 하는 기업지배구조가 아닌 이사회 중심의 바람직한 지배구조를 만들겠다는 네이버 경영진의 제안에 따라 네이버 이사회 의장을 맡게 된 휴맥스홀딩스 변대규 회장, 기대와는 다르게 이해진 이사는 총수로 지정돼 버리고 휴맥스홀딩스 계열사들은 어느날 갑자기 대기업집단 네이버 계열사가 되어버렸다"면서 공정위를 향해 쓴소리를 날리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