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CIA 기밀 문서··5·18 당시 北 군사행동 없어 (종합 2보)

뉴스듣기


광주

    美 CIA 기밀 문서··5·18 당시 北 군사행동 없어 (종합 2보)

    뉴스듣기

    5·18 당시 북한 군 개입 "허위" 공식 확인

    5.18 기념재단 측이 20일 미 CIA 기밀 해제 문서를 분석해 5.18 당시 북한 군의 군사행동이 전혀 없었다는 것을 공식 확인하고 있다. (사진=김형로 기자)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북한 군의 군사행동이 전혀 없었다는 미국 중앙정보국, CIA의 기밀 해제 문서에서 공식 확인돼 그동안 보수단체가 퍼트린 5·18의 북한군 개입설이 일축되게 됐다.

    5·18기념재단이 20일 재단에서 "기밀 해제 CIA 문서에서 확인된 5·18 당시 북한 군 동향"에 대한 기자 회견을 열고 19일 공개된 미 CIA의 기밀 해제 문서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5.18 기념재단이 분석한 CIA 극비문서에서 "북한은 아직까지 한국의 정치 불안 상황을 빌미로 한 어떤 군사행동도 취하는 기미가 없다"는 1980년 5월 9일 미국 국가안전 보장회 요지. (사진=김형로 기자)

     

    재단 분석 결과 1980년 5월 9일 자 미국 국가 안전 보장회의 회의 문서에서 "아직까지 북한은 정치 불안 상황을 빌미로 어떤 군사행동을 취하는 기미는 없다. 하지만, 12·12 사태에 대해 무척 놀라고 있다"고 기재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CIA가 공개한 1980년 6월 2일 미국 국가 정보위원회의 극비 회의 자료에서도 "현재까지 북한은 남한의 사태에 대해 합리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이어 이 극비 회의 자료에서는 "북한군의 눈에 띠는 어떤 행동도 전두환에게 '북한의 도발 위협' 행동에 빌미를 제공하고 이는 결국 전두환을 돕는 행위라는 것을 김일성은 잘 알고 있다"고 기술했다.

    5.18 기념재단이 해제된 CIA 극비 문서를 분석한 결과 1980년 6월 2일 미 국가 정보 위원회 문서에서 "지난 한 달 동안 반복된 북한의 입장은 남한 사태(5.18)에 결코 개입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 군의 눈에 띠는 행동은 전두환을 돕는 행위라는 것을 직시하고 있다"고 기재된 것으로 나타나 5.18에 북한 군 개입설이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사진=김형로 기자)

     

    CIA 극비 해제 문서에서는 특히, "5·18과 관련해 김일성은 남한에 대한 북한의 어떤 행동도 현재 남한 상황을 전두환을 돕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면서 "한 달 동안 반복된 북한의 입장은 북한은 남한 사태에 대해 결코 개입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보수 논객인 지만원씨 등이 80년 5·18 당시 북한 군이 개입됐다는 주장이 완전히 허위였음이 미 CIA 기밀 문제 해제 문서를 통해 명백히 공식적으로 확인됐다.

    한국 국방부도 그동안 5·18 때 북한 군이 개입하지 않았다고 여러 차례 공식 확인했고 과거사 조사위원회에서도 5·18 당시 북한 군의 개입했다는 자료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5·18 기념재단 김양래 상임이사는 "CIA의 1980년 6월 2일 북한 군 동향과 관련한 기밀 해제 문서는 5·18이 그 해 5월 27일 계엄군에 위해 시민군이 진압돼 끝난 뒤 작성한 문서로 그때까지 북한 군이 전혀 5·18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것을 미 정보당국이 공식 확인해 준 것으로 북한 군의 광주 개입설을 일축하는 중요한 자료다"고 평가했다.

    김 이사는 앞으로 5·18 당시 북한 군 개입설을 주장하며 5·18를 왜곡 날조한 지만원씨의 형사 재판에 "북한 군이 당시 군사행동을 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긴 이번 CIA 기밀 해제 문서를 검찰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씨는 5·18 민주화 운동이 북한군 특수부대의 배후 조종에 따라 광주 시민과 북한이 내통해 일어난 폭동이라고 주장해 5월단체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발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