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남도, 새해 목표는 좋지만 '행정 연속성' 가능할까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충남도, 새해 목표는 좋지만 '행정 연속성' 가능할까

    뉴스듣기

    [신년기획 ③]

    정유년(丁酉年)은 대전과 세종·충남이 새로운 변화를 맞이할 때다. 충청권의 중심으로 내포신도시와 세종시 등이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상황에서 충청의 100년을 이끌어 갈 동력이 필요하다. 지역 현안을 두고 다양하게 쏟아지는 목소리와 지방정부의 혁신을 바라는 지역민들의 요구 등을 받아들이고 풀어나가야 할 숙제도 있다. 대전CBS는 정유년 새해를 맞아 대전과 세종·충남의 자치단체들의 분야별 현안을 점검해 보는 기획보도를 마련했다. 또, 올해 대선을 맞아 충청권의 목소리를 어떻게 담아야할지도 살펴보기로 했다. 4일은 세 번째 순서로 충남의 현안과 풀어야 할 숙제를 짚어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 정유년(丁酉年), 대전·세종·충남 새로운 변화의 해
    ② 출범 6년차 세종시의 정유년 과제는 '자립'
    ③ 충남도, 새해 목표는 좋지만 '행정 연속성' 가능할까
    (계속)

    안희정 충남도지사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충청남도(도지사 안희정)는 새해 도정 목표로 ▲도민 생명과 재산 보호 ▲경제 위기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 ▲지역현안 국가 정책화와 안정적 도정 운영 등 3가지를 제시했다.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각종 재난사고에 대한 철저한 사전대비와 신속한 대응 체계 확립, 효율적인 복지서비스 제공을 통한 도민 기본권의 실질적 보장을 위해 ‘안전충남비전 2050’ 등 중장기적 세부과제를 발굴해 실천해 나가겠다는 것.

    또 불확실한 경제 환경 속에서도 위기 상황에 대한 상시 대비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으로 지역경제와 밀접한 지표를 중심으로 ‘조기경보지수’를 개발하는 한편, 그 동안 안정적 환경에서 성장해온 경제생태계의 체질 개선도 추진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충남도는 지역 현안 과제들의 입법과 대선공약화를 강조했는데, 중앙정부는 물론 정치권과도 긴밀한 공조를 통해 그 동안 마련해 둔 126개 법정·비법정 계획들의 구체적 추진 동력 마련에 방점을 찍고 있다.

    이 밖에도 충남도는 ▲현재-미래세대가 지속가능한 발전 토대 마련 ▲수도권 및 도내 1시간대 생활권 실현 등 서해안을 국토 중심으로 육성하기 ▲21세기에 부합하는 농업혁신 모델의 구체화 ▲지역문화자산을 활용한 풍요로운 삶의 여건 조성 등을 중점을 둘 과제로 선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같은 거창한 도정 목표에도 불구 일각에서는 '행정의 연속성'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는 이들이 많다.

    안희정 지사의 대권 행보 때문인데, 미래의 불확실성이 결국 행정의 연속성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안 지사는 그 동안 "직을 유지한 채 당내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밝혀왔다.

    경선 통과 여부에 따라 행보 역시 달라지는 것인데, 경선을 통과할 경우 지사직 사퇴로 인한 행정의 단절이 불가피하다. 이 경우 충남도지사 보궐선거까지 이어지면서 충남의 2017년은 행정보다는 정치의 한 해가 될 가능성이 높다.

    경선을 통과하지 못할 경우도, 도지사 3선 도전 여부를 둘러싼 시선이 엇갈리면서 역시 ‘어수선한 도정’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결국 도지사 대권 행보로 인한 '미래의 불확실성'이 안정적인 충남도정의 걸림돌인 셈으로 "도정 공백은 없다"는 안 지사 측의 반복된 강조에도 지역 정치권과 도청 안팎에서 '공백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이유다.

    지난해 12월 부임한 신임 행정부지사의 취임 일성이 "안 지사의 도정 공백 우려 메우는데 최선"이었다는 점은 곱씹어 볼 만하다.

    수장(首長)의 정치적 행보에 휘둘리지 않고, 행정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을 지가 새해 충남도정의 관심사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