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세월호 '기억교실', 이제 단원고를 떠납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영상] 세월호 '기억교실', 이제 단원고를 떠납니다

    뉴스듣기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세월호 참사 이후 보존되온 당시 2학년 학생들이 사용하던 ‘기억교실’의 임시 이전 작업이 세월호 참사 발생 858일째 되는 날 진행됐다.

    ‘기억교실’ 이송 작업은 가족협의회에서 “안산교육청 내 기억교실의 운영 관리 계획 수립과 유품 보존공간 마련이 미흡하다”며 이재정 교육감과 협의를 진행하느라 다소 늦춰졌다.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위원장은 “이송과 관련해 미흡한 부분이 많지만 이재정 교육감이 적극적으로 대응해 이송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했다.

    256명의 유가족, 자원봉사자, 시민들은 재학생 20여 명의 배웅을 받으며 '기억교실'의 물품을 들고 교정을 나섰다.

    이송 행렬은 30여 분 만에 1.3㎞ 떨어진 안산교육청 별관에 도착해, 임시 교실에 책상과 의자, 유품 박스를 옮겼다.

    안산교육청으로 옮겨진 기억 물품과 기억교실은 재현 작업 후 10월 중순 이후 일반에 임시 공개되고, 임시 ‘기억교실’은 2018년 9월쯤 완공될‘4ㆍ16 안전교육시설'로 다시 옮겨져 영구 보존된다.

    세월호 참사 당시 2학년 학생들이 사용하던 안산 단원고 '기억교실(존치교실)' 이전 작업이 시작된 20일 오후 경기도 안산 단원고에서 희생자 학부모 및 관계자들이 유품 보관상자를 들고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으로 향하고 있다. 황진환기자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