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용수라인' 표창원·정미경··이상일·김진표에 접전 우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핫이슈 제 20대 총선

    '용수라인' 표창원·정미경··이상일·김진표에 접전 우세

    뉴스듣기

    與野, 승부처 용인·수원 신설 지역서 팽팽

    20대 총선에서 경기도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용수(용인·수원) 라인' 가운데 신설 지역구인 용인정과 수원무에서 여야가 1승 1패를 기록하며 무승부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 표창원 40.3% VS 이상일 35.6%…표창원 37.3% VS 이춘식 32.2%

    경기 용인정은 새누리당 비례대표 이상일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1호인 표창원 비상대책위원의 빅매치로 관심이 모아진다. 용인정 지역구는 이번 선거구 조정으로 야권에 유리해졌다,

    CBS와 국민일보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8~10일 실시한 용인정 여론조사에서 더민주 표창원 비대위원은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후보와의 3자대결에서 모두 우세했지만 오차범위 내 접전인 것으로 조사됐다.

    표 비대위원은 40.3%의 지지율로 35.6%의 새누리당 이상일 의원을 4.7%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 유영욱 후보는 14.4%를 얻었다.

    표 비대위원은 새누리당 후보가 이춘식 전 의원으로 바뀔 경우에도 37.3%의 지지율로 32.2%의 이 전 의원을 5.1%p 앞섰다. 이 경우 국민의당 유 후보는 17.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만약 총선을 앞두고 야권연대를 통해 후보 단일화가 이뤄진다면, 표 비대위원이 산술적으로 새누리당 후보를 10%p 이상 앞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조사는 경기 용인정 선거구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513명을 대상으로 유·무선전화 임의걸기(RDD)와 스마트폰 앱 조사 방식으로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2.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 '前 검사' 정미경 38.9% VS '前 '경제부총리' 김진표 32.5%

    경기 수원무에선 여야가 단수추천한 후보들이 맞대결을 벌인다. 검사 출신의 새누리당 정미경 의원과 경제부총리 출신의 더민주 김진표 전 의원이다.

    수원무 역시 신설 지역구로 여야의 유불리를 가늠하기 어려운 곳으로 평가된다.

    CBS와 국민일보가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 8~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새누리당 정 의원이 더민주 김 전 의원에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 의원의 지지율은 38.9%로 김 전 의원의 32.5%를 6.4%p 앞섰다.

    유권자 연령별로는 20대와 30대 유권자층에서는 김 전 의원이 36.5%와 38.8%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17.1%와 22.2%에 그친 정 의원을 가볍게 제쳤다.

    하지만 정 의원은 40대 유권자층부터 역전해 특히 60대 이상에서는 75.7%로 김 전 의원을 크게 앞섰다.

    정 의원은 수원을(권선구) 지역구의 현역 의원이지만 권선구가 반으로 갈라져 영통구 일부와 합쳐 수원무로 신설되면서 지역구를 옮겼다. 김 전 의원도 수원정이 지역구였으나. 지난 지방선거 경기지사로 출마로 의원직을 잃은 뒤 수원무로 지역구를 옮겼다.

    이번 조사는 경기 수원무 선거구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509명을 대상으로 RDD를 활용한 ARS(유선전화)와 스마트폰 앱조사 방식으로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1.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