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이준석과 1%p내 초박빙…재선 '먹구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핫이슈 제 20대 총선

    안철수, 이준석과 1%p내 초박빙…재선 '먹구름'

    뉴스듣기

    安, 양자대결 앞서고 3자대결 뒤져…야권연대 주요 변수 부상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야권연대 없이 삼자구도로 선거를 치를 경우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에게 1%p대 뒤쳐지는 것으로 나왔다. 야권연대를 통해 1대1 구도를 만들어도 1%p대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마포갑에서도 현역인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새누리당 후보인 안대희 전 대법관과 강승규 전 의원을 오차범위 안에서 앞서며 접전 양상을 보였다.

    ◇ 안철수 31.6%·이준석 32.2%·이동학 13.9%…안철수 42.3%·이준석 41.5%

    CBS와 국민일보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8~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대권 주자와 정치신인이 대결하는 서울 노원병에서는 초박빙 승부가 예상된다.

    이번 조사결과 안철수 대표는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후보와의 4자 가상 대결, 야권연대 성사를 전제로 한 새누리당과 양자 가상 대결에서 모두 이준석 후보와 오차범위 내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야권연대를 반대하는 안 대표 자신도 야권연대 없이는 재선이 매우 불투명한 상황이다.

    안 대표는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대위원, 더민주 이동학 전 혁신위원, 정의당 주희준 노원병 지역위원장과의 4자 가상대결에서 31.6%의 지지를 얻어 이준석 후보(32.2%)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두 사람 간의 격차는 0.6%p였다.

    하지만 안 대표가 야권단일화에 성공할 경우에는 1%p 이내이긴 하지만 이 전 비대위원에게 앞섰다. 안 대표는 42.3%로 이 전 비대위원(41.5%)을 0.8%p 차이로 역전했다.

    4자 대결 때 안철수, 이동학, 주희준 등 야권 후보 전체가 얻은 지지율은 54.0%로 이 전 비대위원이 얻은 지지율 32.2%를 크게 웃돌아 안 대표의 확실한 승리를 위해서는 야권연대가 필요한 상황이다.

    ◇ 노웅래 37.6%·안대희 31.4%, 노웅래 34.7%·강승규 32.3%…오차범위 내 접전

    서울 마포갑에서는 지역 현역 의원인 더민주 노웅래 의원이 새누리당 후보에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여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결과가 나왔다.

    노 의원은 새누리당 안대희 전 대법관과 국민의당 홍성문 후보와의 3자 대결에서 37.6%의 지지를 얻어 안대희 후보(31.4%)에게 6.2%p 앞섰다.

    하지만 새누리당 후보로 강승규 전 의원이 나설 경우 노 의원 34.7%, 강 전 의원 32.3%로 격차는 2.4%p로 좁혀졌다.

    홍 후보는 각각 14.5%와 18.1%의 지지를 얻었는데, 마포갑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이번 조사는 서울 노원병 선거구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512명과 서울 마포구갑 지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507명을 대상으로 임의걸기(RDD)를 활용한 ARS(유선전화)와 스마트폰 앱조사 방식으로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실시됐다.

    응답률은 3.1%(노원병), 3.0%(마포갑),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노원병), ±4.4%p(마포갑)이다.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 (2016년 2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기준).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