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재인·철수, 크로스!' 단일화 퍼포먼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재인·철수, 크로스!' 단일화 퍼포먼스

    뉴스듣기

    ㅇㅇ
    늦가을 쌀쌀한 날씨 속에 비까지 뿌리던 6일 새벽 0시 정각 서울 종로 탑골공원 앞.

    저마다 손가방을 움켜쥔 남녀 네 명이 가볍게 인사를 나눈 뒤 어둠 속으로 뿔뿔이 흩어졌다.

    그리고 이내 가방 속에서 포스터를 꺼내 버스 정류장 등 거리 곳곳에 붙이기 시작했다.

    포스터에는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미소 띤 얼굴이 각각 절반씩 합성된 모습과 'CO-INNOVATION'이라는 글귀가 담겨 있다.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를 바라는 포스터 부착 퍼포먼스가 벌어진 것이다.

    이번 퍼포먼스를 주도한 사람은 팝아티스트 이하(본명 이병하·44) 작가.

    ㄹㄹ
    '귀여운 독재자 시리즈' 등 이미 몇 차례의 논쟁적인 팝아트 예술을 선보여 회자된 인물이다.

    대선을 불과 40여 일 앞두고 벌어진 단일화 포스터 퍼포먼스는 종로뿐 아니라 신촌 일대에서도 진행됐다.

    이하 작가는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을까 봐 불안해하는 시민들께 작은 힘이 되어드리고 싶었다"고 퍼포먼스 취지를 설명했다.

    단일화 포스터 퍼포먼스는 이번 주 내내 계속될 예정인데, 오는 8일은 부산, 9일은 광주에도 포스터가 거리에 나붙을 전망이다.

    이번 퍼포먼스가 이 작가의 바람대로 단일화를 열망하는 시민에게는 위로가 될 수 있겠지만, 이 작가 본인은 처벌을 감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버스 정류장 등 공공건물에 게시물을 무단으로 부착하는 행위는 경범죄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앞서 이 작가는 지난 5월 서울 연희동 주택가 일대에 "전 재산이 29만 원뿐"이라고 주장하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풍자하는 포스터를 붙였다가 벌금 10만 원의 약식기소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이 작가는 "물론 처벌을 받을 수도 있지만, 내 작품이 사람들에게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면 그걸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YouTube 영상보기][무료 구독하기][nocutV 바로가기][Podcast 다운로드]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