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기춘 "인사·재보선 공천 개입 사실 아니다" 부인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기춘 "인사·재보선 공천 개입 사실 아니다" 부인

    뉴스듣기

    국회 예결특위 불출석했다가 야당 요구로 오후에 1시간 출석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은 21일 "인사 문제로 국민께 걱정을 끼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위 결산심사에서 인사 책임을 묻는 새정치민주연합 노웅래 의원의 질의에 "직을 그만두는 순간까지 직에 연연하지 않고 소임을 다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다만 인사개입설에 대해서는 "인사위원장으로서 일 할 뿐이지 인사에 개입하지 않는다"고 부인했고, 7.30 재보궐선거 공천 개입설도 "전혀 사실이 아니고 추호도 개입할 의사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국무총리가 국무위원 후보에 대한 검증을 담당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임명권자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임명하는 분에 대한 검증을 보좌진이 할 책무가 있다"면서 "총리는 적절하게 제청권을 행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 위에 있는 비서실장, 왕실장이라고 불린다'는 노 의원의 지적에는 "부덕한 소치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김 실장은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의 면직 처리와 관련해서는 "문광부 장관과 교육부 장관이 면직된 것은 그분들이 사의를 표했던 상태에서 사표가 수리됐을 뿐, 특별히 무슨 조치로 면직된 것은 아니다"고 최근 불거진 의혹을 일축했다.

    아울러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야당 의원들의 거듭된 추궁에는 세월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기관보고에서 했던 답변을 되풀이했다.

    청와대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우원식 의원의 지적에 "책임을 면하기 위해 청와대가 컨트롤타워가 아니라고 말하는 게 아니다"면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상 대규모 재난을 총괄하는 조치는 안행부장관이 본부장인 중앙재난대책본부에서 담당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대면보고가 없었던 것에 대해서는 "유선보고도 대면보고 못지 않게 효과적"이라고 말했고, 사고 당시 박 대통령의 위치를 묻는 질문에는 "대통령께서는 출퇴근 개념이 없기 때문에 전부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것이고 그날 어디 계셨는가는 경호상 말씀드리지 못한다"고만 답했다.

    한편 김 실장은 당초 이날 예결특위에 나오지 않았다가 "불출석 시에는 파행을 피할 수 없다"는 야당 의원들의 압박을 받고 오후 5시 40분부터 약 1시간 가량 회의에 출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