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재벌그룹 사외이사, 교수가 주류…법조인·관료도 한몫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재벌그룹 사외이사, 교수가 주류…법조인·관료도 한몫

    뉴스듣기

    국내 10대재벌그룹의 사외이사 자리는 대학교수들이 주류를 이루고있는 가운데 전관예우 성격의 법조인과 관료들도 한 몫을 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재벌과 CEO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가 10대 재벌기업 92개 상장사 사외이사 323명(중복 9명)의 현직이나 출신 직종을 분석한 결과 현직 대학교수이거나 대학교수 출신이 140명으로 전체의 43.7%나 돼 절반에 육박했다.

    이어 현재 대부분 법률사무소 등에 소속돼 있는 법조인 출신이 48명으로 15.2%, 관료출신도 42명으로 12.7%에 이르렀다.

    이밖에 세무공무원 출신은 19명이나 돼 단일 직종으로는 상당한 비율(5.3%)을 차지했다. 이에 반해 기업인 출신은 66명으로 20.7%에 머물러 대기업의 사외이사에서도 기업인 출신은 큰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 분류에서 크게 눈에 띠는 것은 대학교수 중 절반 가량이 서울대를 필두로 한 각 대학 경영학과 교수들이었고 법조인 중에는 국내 최대 법무법인인 김&장 소속 또는 출신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김&장은 전체 법조인 출신 사외이사 48명 중 11명(1명 중복)을 차지해 위세를 과시했다.

    이들 10대그룹 사외이사 중에서는 다른 상장회사의 사외이사 직급을 겸임하고있는 사람도 21명이나 됐다.

    그 중 9명은 10대그룹내에서 두자리의 사외이사를 겸직하고 있어 현직과 함께 3개 이상의 직함을 갖는 영광(?)을 누리고있다. 그룹별로 사외이사를 뽑는 성향도 차이가 있었다. 삼성그룹은 교수출신을 주로 뽑은 반면 현대자동차그룹은 법조계와 세무공무원 출신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LG와 SK는 재계출신을 중용하는 경향을 보였고 롯데그룹은 각 분야출신들이 고른 분포를 보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