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군 반격, 北 군부대 막사·장교숙소 등 상당한 피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한국군 반격, 北 군부대 막사·장교숙소 등 상당한 피해

    뉴스듣기

    "민가도 파괴됐으나, 사전에 대비시켜 인명피해 없어"

    연평도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한국군의 반격으로 북한도 군부대 막사와 장교 숙소 민가 등이 상당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평안북도 대북소식통들은 1일 "지난달 23일에 북한군의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한국군의 반격으로 군부대 막사는 물론이고 장교들의 집과 다른 일반인 주택들도 상당히 파괴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다.

    특히 "민간인들을 방패로 내세워 군 기지를 보호하고 있는 북한 당국의 비인도적인 처사로 인해 상당수 민가들이 파괴됐으나, 북한 당국이 포격도발을 하기 전에 민간인은 모두 피신시켰기 때문에 민간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평안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도 "우리의 민가에 포탄이 떨어져 많은 피해가 났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그러나 주민 강연회에서는 ''우리군의 공격에 혼비백산한 적들이 꼼짝도 못하고 있다가 눈먼 총질이나 몇 번하고 그쳤다''는 식으로 선전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평안북도의 한 간부소식통은 "북한이 먼저 (남한을) 공격했다는 것은 중학교 아이들도 다 알고 있다"며 "강연회나 인민반회의들에서 ''적들의 계속되는 도발책동에 대처해 김정은 대장이 본때를 보여준 것''이라고 선전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피해복구를 위한 건설자재는 북한당국이 보장해 주겠지만 피해상황이 외부로 알려지지 않게하기 위해 자체 인력으로 복구공사를 진행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북한 민가의 피해가 많은 원인은 북한의 특성상 국가안전보위부 특수시설들이나 연구소, 고사포 기지 등을 제외하고는 모든 군사기지와 군수공장 등을 유사시 적의 공격을 받을 수 있는 시설을 주민 거주 지역에 설치했기 때문이라며 이는 전쟁 중에도 민간인 시설은 공격할 수 없다는 규정을 악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30일 북한 신의주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23일 북한군의 연평도 도발에 대응한 우리군의 포격으로 북한군 1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에앞서 자유아시아방송은 지난 달 26일 내부소식통을 인용해 "우리군의 대응 사격으로 부상당한 소대장을 옮기는 과정에서 우리군의 포격에 놀란 병사 3명이 소대장을 그 자리에 놓아둔 채 달아났다가 붙잡혔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