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통신/뉴미디어

    SK텔레콤, 조급증이 화 불렀나

    뉴스듣기

    파격적 요금제에 방송통신위원회 "잠깐 STOP"

    ㅁㅁ
    SK텔레콤이 내놓은 파격적 요금제에 방송통신위원회가 제동을 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조급함이 앞선 SK텔레콤의 서투른 전략이 화(禍)를 자초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는 19일 "SK텔레콤의 가족형 결합 상품이 현행 법령에 적합한지 여부에 대해 따져볼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아직 정식으로 요금제 인가 신청을 받지 않은 상태"라면서도 "내부에서는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하는 기류도 있다"고 말했다.

    문제가 되는 것은 SK텔레콤이 지난 14일 내놓은 요금제로, 가구당 휴대전화 회선 수에 따라 집전화와 초고속인터넷, IPTV까지 무료로 제공하겠다는 유무선 결합상품이다.

    현행 전기통신사업법 등에 따르면 SK텔레콤은 무선 통신의 시장지배적 사업자인 까닭에 관련 요금제를 내놓을 때 방송통신위원회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

    요금을 대폭 낮춰 소비자들에게 이익을 주겠다 하더라도 시장의 독점을 막기 위해 정부의 규제에 따라야 한다는 취지다.

    이번 요금제를 두고, SK텔레콤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의 IPTV를 무료로 제공할 경우 시장의 질서를 해칠 수 있다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상태.

    앞서 SK텔레콤 측은 요금제를 내놓으면서 ''방통위 인가 과정에 문제 없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정작 방통위는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 것이다.

    당황한 SK텔레콤은 이제서야 "방통위의 인가를 전제로 요금제를 제시한 것"이라며 "SK브로드밴드에 적정한 대가를 지급할 계획이어서 문제될 것 없음을 방통위에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방통위의 인가가 불투명한 상태에서 서둘러 소비자들에게 요금제를 발표한 것은 패착이 아닐 수 없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SK텔레콤의 조급증이 스스로 화를 자초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스마트폰 열풍으로 SK텔레콤이 위축됐었고 이후 요금제 상품에서는 주도권을 빼앗길 수 없다는 조급함이 있지 않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또 "무선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바탕으로 유선 시장까지 잠식해나가려 한 것으로 보이지만 그 전략도 차질을 빚게 됐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