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국주재 北 대사, "화폐개혁 일부 실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영국주재 北 대사, "화폐개혁 일부 실패"

    뉴스듣기

    "북 핵 6자회담이 6월 중순 이전에 재개될 수 있을 것"

    엘러
    북한의 화폐개혁은 성공적이지 않았으며, 특히 초기에 일부 실패가 있었다고 영국주재 북한대사가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의회 한반도 관계 대표단 크리스티안 엘러 의장은 18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자성남 영국주재 북한대사와 만나 한반도를 둘러싼 현안과 유럽연합과 북한 간 교류 증진 방안에 관해 논의하면서 "북한 정부의 화폐개혁이 일부 실패했음을 시인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에 말했다.

    엘러 의장은 자 대사는 "화폐개혁이 성공적이지 못했고, 특히 단행 초기에 일부 실패한 점이 있으며, 그 이유는 일부 관리들의 부정부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엘러 의장은 "북한 정부의 정치적 결정이 실패한 것과 관련해 정부 관리의 부패를 연관 지은 언급은 처음 들었다"고 말했다.

    자성남 대사는 그러나 "이날 면담에서 화폐개혁이 식량 문제를 악화시킨 징후는 없다고 일부의 지적을 부인했다"고 전했다.

    엘러 의장은 "자 대사가 유럽연합의 대북 투자를 요청하면서, 북한 정부는 오랫동안 국방비에 많은 지출을 해왔지만 현재는 사회기반시설 구축 등 경제 분야에 더 많은 지출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엘러 의장은 "국방비를 상당히 강조해온 북한 정부의 관행으로 볼 때 이 같은 언급은 매우 흥미로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자성남 대사는 이날 면담에서 "북 핵 6자회담이 6월 중순 이전에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자 대사는 "6자회담과 관련해 경수로 지원 문제 등 기존의 여러 문제들에 대해 언급했지만, 회담 재개의 걸림돌은 오히려 한국 등이 내세우는 전제조건이라고 지적했다"고 말했다.

    엘러 의장을 대표로 하는 유럽의회 한반도 관계 대표단은 오는 6월 4일부터 12일까지 북한과 한국을 방문해 한반도 주요 현안들에 관해 논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