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와대

    靑 "세종시 중대 결단"vs"실체없다"

    뉴스듣기

    친박계 향한 ''압박용'' 발언 가능성

    청와대가 세종시 문제와 관련해 "결론을 못내리고 흐지부지하면 중대 결단을 내리겠다" 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8일 "세종시 문제가 지금처럼 아무런 결론을 못 내리고 계속 흐지부지하면 세종시와 관련해 적절한 시점에 중대 결단을 내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만약 중대 결단을 내리게 되면 세종시 수정안이 되는 방향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대 결단의 내용과 관련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 "절차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만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중대 결단에 대한 고려는 "한나라당 중진협의체가 세종시 당론결정과 관련한 결론을 내놓은뒤에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이번주부터 가동될 중진협의체에서도 결론이 내려지지 않을 경우 세종시 문제를 국민투표에 부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이 대통령은 다음 주 중 충남 지역을 공식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 친박계 향한 ''압박용'' 발언 가능성

    특히 청와대의 ''중대결단'' 발언은 일단 중진협의체 구성을 앞두고 친박계를 향한 ''압박용''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나라당은 중진협의체 활동 범위등을 놓고 친이 친박계가 첨예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

    친이계는 협의체에서 절충안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세종시 처리방법까지 결론을 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에 친박계는 세종시 중진협의체 구성에는 응하겠지만 세종시 절충안은 논의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맞서 있다.

    ▲ 중대 결단 사실 아니다, 진화 나서

    그러나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중대 결단''은 실체가 없다"며 진화에 나섰다.

    이 관계자는 "국민 투표 검토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 참모도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고를 친 것 같다"며 "중대 결단이라는 것 자체가 바로 직전에 발표하는 것이지 미리 이야기나 나오면 중대 결단이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여권의 내분이 꼭지점을 향해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의 ''중대 결단 발언''까지 나와 정국에 긴장의 파고가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