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컥한 尹 "여러분은 우승팀"…손흥민 완장, 尹에 선물

뉴스듣기


대통령실

    울컥한 尹 "여러분은 우승팀"…손흥민 완장, 尹에 선물

    뉴스듣기

    윤 대통령 부부, 벤투호 축구대표팀과 청와대 영빈관에서 만찬
    尹, 조규성 선수에 "헤딩 너무 잘 봤다"며 인사…환영사에서 울컥하기도
    尹 "손흥민 선수 리더십 발휘로 어려운 경기 해낸 것처럼 저도 모든 책임 다하겠다"
    손흥민, 포르투갈전 주장 완장 윤 대통령에 선물…"잊지 못할 추억 감사"
    벤투 감독 "4년여의 여정 동안 굉장히 행복했다"
    김 여사 "국민들의 뜨거운 응원에 보답해 준 데 대해 감사"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주장 손흥민 선수로부터 2022 카타르 월드컵 기간 착용했던 주장 완장을 선물받은 뒤 발언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주장 손흥민 선수로부터 2022 카타르 월드컵 기간 착용했던 주장 완장을 선물받은 뒤 발언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8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룬 축구대표팀과 만찬을 하며 선수들과 감독, 코치진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서울 청와대 영빈관에서 축구대표팀과 만찬을 진행했다. 21명의 선수단과 파울루 벤투 감독 등 코치진, 선수들의 건강과 영양 등을 책임지는 팀닥터와 조리사 등 지원 인력까지 모두 초대됐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원정 두 번째 16강행을 달성한 축구 국가대표팀과 관계자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된 만찬"이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만찬장에 들어서서 먼저 벤투 감독과 인사를 나누면서 "우리 감독님 고맙다. 저도 2002년 문학경기장에서 포르투갈 경기하는 것을 직접 봤다"고 인사를 건넸다.

    또 가나전에서 헤딩골을 성공시킨 조규성 선수에게는 "헤딩 너무 잘 봤다"면서 웃어 보이기도 했다.

    이어 손흥민 선수가 포르투갈전에서 직접 찼던 주장 완장을 윤 대통령에 선물하는 시간이 있었다. 손흥민 선수가 직접 윤 대통령 왼팔에 주장 완장을 채워줬다.

    이에 윤 대통령은 "우리 손흥민 선수가 주장으로 리더십을 발휘해서 어려운 경기를 잘 해낸 것처럼 저도 대통령으로서 국가가 어려운 일에 처할 때마다 모든 책임을 가지고 일을 잘 하겠다"면서 "여러분이 보였던 투혼, 저도 보이겠다"고 인사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환영사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환영사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또 환영사에서 "여러분의 젊음과 열정이 안팎으로 어려운 나라와 힘든 국민들에게 큰 위로와 희망을 주셨고, 또 여러분의 투혼이 우리가 어떠한 어려움도 우리 국민들이 이겨나갈 수 있다는 의지를 주셨다"면서 "그런 점에서 이번 월드컵의 성과도 대단했지만 그 결과가 어떤 것과 관계없이 저와 우리 국민에게 여러분은 월드컵 우승팀이다. 축하드린다"고 울먹이며 격려했다.

    그러면서 "제가 국민을 대표해 고생하고 오신 여러분에게 소찬이나마 여러분과 함께하고, 여러분의 고생한 얘기를 듣는 것이 우리 국민에게 하나의 도리가 아닌가 이렇게 생각했다"며 "여러분이 더욱 좋은 조건에서 더욱 자신감을 가지고 마음껏 뛸 수 있도록 제가 대통령으로서 우리 정부를 대표해 더욱 강력하게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축구는 세계 모든 인류에게 공통언어이고, 또 이 경기는 전 세계 모든 국민들의 노래이고 춤"이라며 "저는 축구를 통해 세계 평화가 이뤄질 수 있다는 믿음을 오래전부터 가지고 있다. 여러분은 운동선수를 넘어서서 평화의 전도사이고, 어려움에 처한 분들에게 큰 위로와 희망을 주는 사람들"이라고 칭찬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건배제의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건배제의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우리 월드컵 대표선수단과 벤투 감독님의 건승을 위하여"라며 건배 제의도 했다.

    이어 벤투 감독과 손흥민 선수가 차례로 마이크를 잡았다. 그는 "사실 대표팀에서 4년 조금 넘는 긴 여정이었는데, 저희의 긴 여정을 같이 한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이 4년간의 여정 동안 사실 또 굉장히 행복한 감정이 들었다"고 그간의 소회를 전했다.

    손흥민 선수는 "오늘 이런 자리로 저희 선수들한테 평생 잊지 못할 추억, 또 환영을 해 주셔서 너무나도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을 더욱더 빛나게 할 수 있도록 축구적인 부분에서도 많은 노력을 할 테니 지금처럼 열심히 응원해 주시고 잘 지켜봐 주셨으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에서 "윤 대통령은 환영 인사에서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끝까지 도전하는 선수들의 모습에서 커다란 울림을 받았다고 말씀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과 선수단 측의 환영인사가 끝난 뒤 선수단이 준비한 유니폼과 사인볼을 윤 대통령 부부에게 선물하는 시간도 있었다.

    만찬 후 김 여사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4년간 함께 땀 흘리고 노력한 결과로 16강이라는 소중한 결실을 맺게 되었고, 국가대표로서의 책임감으로 국민들의 뜨거운 응원에 보답해 준 데 대해 팬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