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길에서 쓰러진 50대…퇴근길 차 세우고 달려간 경찰대원

뉴스듣기


전국일반

    길에서 쓰러진 50대…퇴근길 차 세우고 달려간 경찰대원

    • 2022-09-02 17:01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퇴근하던 경찰이 길에서 갑자기 쓰러진 50대 남성을 목격하고, 신속히 응급조치해 목숨을 구했다.

    2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30분께 제주시 용담동 제4한천교 인근 주택가에 서 있던 50대 남성 A씨가 갑자기 쓰러졌다.

    같은 시각 자신의 차를 타고 인근을 지나던 제주경찰청 공항경찰대 소속 오지혁 경사는 이를 보고 즉시 차를 세우고 A씨를 향해 달려갔다.

    A씨는 당시 의식을 잃고 입에 거품을 문 채 경련을 일으키는 상태였다.

    오 경사는 A씨 입을 벌려 혀를 빼내 기도를 확보하고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다.

    주변을 지나던 시민들도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119에 신고하고, A씨 팔과 다리를 주물렀다.

    다행히 119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A씨는 의식을 되찾았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 경사는 "퇴근길에 환자를 목격하고 다른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며 "제가 아닌 누구라도, 그 상황을 목격했다면 저와 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어려운 상황에 놓인 이웃을 지나치지 않고 심폐소생술을 하는 저를 대신해 119에 신고를 하고, 그 사이 환자의 팔과 다리를 주물러주고 피가 나는 곳을 지혈해 주신 시민들이 있어 환자를 구조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시민, 그리고 경찰로서 국민 생명과 안전을 구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