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물난리 속 구례군 학사도 침수 피해

뉴스듣기


전남

    물난리 속 구례군 학사도 침수 피해

    뉴스듣기
    구례학사 엘리베이터 입구까지 물이 차 있다. 구례군의회 제공구례학사 엘리베이터 입구까지 물이 차 있다. 구례군의회 제공
    구례 출신 서울·수도권 유학생들의 기숙시설인 구례학사도 이번 폭우 피해를 입었다.

    영등포구 대림동 구례학사는 도림천 범람으로 인해 지대가 낮은 지하 1층의 소방관제, 인터넷, 보안장치, CCTV 등 작동에 피해가 발생했다.

    구례학사 지하 2층의 소방·수도 기계장치와 전기판넬, 물탱크도 손상됐다.

    지상 2~7층의 엘리베이터와 수도도 작동하지 못했으나 응급 복구로 현재는 정상 운영이 가능해졌다.

    구례학사 계단까지 침수됐다. 구례군의회 제공구례학사 계단까지 침수됐다. 구례군의회 제공
    유시문 구례군의회 의장 등 군의원들은 10일 서울 구례학사를 찾아가 침수 현장을 점검하고 복구와 재발방지를 위한 사업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구례학사는 고 홍원표 박사를 비롯한 구례 출신 출향인사들의 고향 후배를 위한 사랑과 노력으로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1998년 서울 화곡동에 개관한 이후 2020년에는 대림동에 새 건물을 매입하여 운영하고 있다.
     
    현재 정원은 34명으로 1인 1실이다.

    유시문 구례군의회 의장 등 군의원들이 10일 구례학사를 방문해 논의하고 있다. 구례군의회 제공유시문 구례군의회 의장 등 군의원들이 10일 구례학사를 방문해 논의하고 있다. 구례군의회 제공서울 대림동 구례학사. 구례군의회 제공서울 대림동 구례학사. 구례군의회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