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무인 인형뽑기방에 들어온 여성, 대변 보고 도망…경찰 추적

뉴스듣기


전국일반

    무인 인형뽑기방에 들어온 여성, 대변 보고 도망…경찰 추적

    • 2022-07-07 18:53
    뉴스듣기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경기 김포시의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대변을 보고 달아난 여성을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7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8일 낮 김포시 구래동 한 상가건물 1층에 있는 무인 인형뽑기방 내 누군가 대변을 보고 자리를 떴다는 업주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이 가게를 운영하는 A씨는 매장 내 악취가 난다는 손님의 전화를 받은 뒤 폐쇄회로(CC)TV로 젊은 여성이 대변을 보는 모습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CCTV에는 신고 전날인 지난달 7일 오후 6시 50분께 한 여성이 가게 안쪽에서 대변을 보고 거울로 옷차림새를 확인한 뒤 아무런 조치 없이 밖으로 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오물을 치우느라 수십만원을 주고 청소업체를 불렀으며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해 큰 손해를 입었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확인해 이 여성이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하차한 뒤 인형뽑기방으로 뛰어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경찰은 버스 내부 CCTV와 교통카드 이용 내역 등을 추가로 확인하는 등 이 여성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재물손괴 혐의로 여성을 수사하고 있다"며 "검거 뒤 추가 조사 과정에서 적용 혐의가 변경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