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월성원전 찾은 이준석 "원전 가동률 높이고 의존도 높여야"

뉴스듣기


포항

    월성원전 찾은 이준석 "원전 가동률 높이고 의존도 높여야"

    뉴스듣기

    '성 상납 의혹' 징계 앞두고 윤심 확보 분석 나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0일 경북 경주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을 방문하기에 앞서 월성원전 홍보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0일 경북 경주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을 방문하기에 앞서 월성원전 홍보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경북 경주 월성원전을 방문해 원전 의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 정부의 친원전 정책에 발맞춰 윤석열 대통령과의 갈등설을 차단하고 '성 상납 의혹' 관련 징계 심의를 앞두고 돌파구를 찾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30일 경주 양남면에 있는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인 맥스터 등을 둘러봤다.
       
    이 대표는 월성원전 관계자들을 만나 "유가 문제 등으로 인해 저렴하면서도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원 확보가 중요하다"며 "지난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변화하고 다시 원전 의존도를 높여가는 방향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부는 원전 가동률을 높이고 안전하면서도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기술적으로도 정책적으로도 그런 방향을 갖고 배우고 공부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을 건설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지역 내 갈등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시민사회와 어떻게 협력해나갈지, 갈등을 조정할 게 있는지 등을 정당으로서 살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방명록에 '경주 지역사회와 항상 소통하여 같이 발전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이 되길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이번 방문과 관련해 "갑작스러운 일정이 아니라 김영식 의원실에서 예전부터 원자력 관련 방문 일정을 잡아달라고 해 협의를 통해 일정을 정리한 것"이라고 방문 배경을 밝혔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하지만 이번 방문이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성 상납 의혹' 관련 징계 심의를 일주일 앞둔 시점에서 윤심을 얻기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은 월성 원전 경제성 조작 의혹'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는 점을 총장직 사퇴의 주된 이유로 꼽았고, 지난 22일에는 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바보짓'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해왔다. 게다가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해 활발한 '원전 세일즈'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9일에는 포항을 찾아 영일만대교 부지와 호미곶 국가해양정원을 둘러보기도 했다. 두 사업도 윤 대통령이 대선 기간 공약으로 발표한 사업이다.

    하지만 30일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이 전격 사임하면서 당내에서 이준석 대표의 입지가 점점 줄어들고 있고 윤심이 떠난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이준석 대표는 "박 실장에게 어떤 상황인지 설명을 들었고 제가 박 실장의 뜻을 받아들이겠다고 해서 사임하게 된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